본문

뉴스 > TV·연예

고딩엄빠3 무당 엄마 노슬비, 여섯살 딸 심리검사에 충격

국제뉴스 | 2023.03.2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고딩엄빠3' (사진=MBN)
'고딩엄빠3' (사진=MBN)

29일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이하 '고딩엄빠3')' 11회에서는 19세에 고딩엄마가 된 26세 노슬비가 출연, '무당'으로서의 삶을 비롯해 딸 다온이와 함께 살고 있는 일상을 낱낱이 공개한다.


이날 노슬비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여섯 살 된 딸 다온이와의 사이에 시련이 찾아왔다"며, "다온이가 나를 유난히 어려워하는 것 같다"는 고민을 털어놓는다. 이어 딸과의 일상을 공개하는데, 노슬비는 주말에도 자신을 찾아온 손님을 상담하느라 다온이를 온전히 챙기지 못해 안타까움을 안긴다.

'고딩엄빠3' (사진=MBN)
'고딩엄빠3' (사진=MBN)

영상을 지켜보던 MC 하하는 "두 사람이 같은 집에 있어도 같이 있는 게 아니다"라며 "다온이를 위해서라도 빨리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걱정한다. 이에 제작진은 딸과의 관계를 걱정하는 노슬비를 위해 다온이의 심리 상담을 연결해준다. 그 결과, 심리 상담사는 노슬비에게 "딸의 마음속에 엄마가 없는 것 같다"는 검사 결과를 알려줘 노슬비를 충격에 빠트린다.


실제로 다온이는 심리 상담 중, 엄마 노슬비를 빼놓은 가족 그림을 그리고, 이를 본 인교진은 "다온이에게 엄마는 가족이 아닌가 봐, 너무 슬픈데"라며 안타까워한다. 또한 다온이는 전혀 예상치 못한 발언을 하기도 하는데, 3MC는 "어린아이가 왜 그런 생각을…"이라며 깊은 한숨을 내쉰다.


제작진은 "다온이에게 경제적인 기반을 마련해주기 위해 최선을 다해온 엄마 노슬비가 딸의 심리검사 결과에 한참 동안 눈물을 보인 뒤, 상담사와 MC들의 진심 어린 조언을 통해 다시 마음을 다잡았다"며 "노슬비가 '엄마'라는 이름으로 드라마틱한 변화를 이뤄낼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고딩엄마 노슬비 모녀의 이야기는 29일(오늘) 밤 10시 20분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11회에서 공개된다.

19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6월 1일 [목]

[출석부]
BHC 후라이드 반+양념 반+콜라1.25L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BHC 후라이드 반+양념 반+콜라1.25L BHC 후라이드 반+양념 반+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