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혜미리예채파 리정, 나이 26살에 은퇴? 제작진 축하에 털썩

국제뉴스 | 2023.03.2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혜미리예채파' (사진=ENA)
'혜미리예채파' (사진=ENA)

26일 방송되는 ENA '혜미리예채파' 3회에서는 새로운 유형의 안무 챌린지 퀘스트가 펼쳐진다.


이날 제작진이 "여기 계신 분들의 전문 분야다. 이거 제대로 못 하시면.."이라며 운을 떼자 리정은 "은퇴해야 돼요?"라고 물었다. 제작진이 "그런 느낌도 있다"라고 하자 멤버들은 한마음으로 긴장감을 감추지 못한 가운데 파트리샤는 "전 직업이 뭔데요?"라는 엉뚱한 발언으로 모두를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 "난 뭐 은퇴해야 돼? 혼돈이 온다"라는 막내의 예상치 못한 이야기에 혜리와 김채원은 빵 터졌고, 미연 역시 다리에 힘이 풀릴 정도로 웃음을 주체하지 못했다는 전언.


앞서 제작진과 협상을 시도, "내 커리어와 춤을 걸겠다"라고 기지를 발휘해 웃음을 선사한 바 있는 리정의 어깨가 무거워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공개된 예고편에선 제작진이 리정을 향해 "은퇴를 축하드립니다"라고 말하고 리정이 털썩 주저앉는 장면이 담겨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만든다.

'혜미리예채파' (사진=ENA)
'혜미리예채파' (사진=ENA)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추억의 공기놀이가 반전의 재미를 안길 예정이다. 멤버들은 두 명씩 세 팀으로 나눠 설거지를 걸고 팀 게임을 진행한다. 멤버들은 제각기 "나는 공기 못한다"라고 주장하지만 사실 못한다는 말은 연막일 뿐 숨겨진 '공기 삼대장'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져 관심이 집중된다.


한 치 앞도 모르는 공기판의 향방은 점차 멤버들의 광기 어린 승부욕을 불러일으켰고, 최예나는 "우리 공기 때문에 사이 틀어지는 거 아니지?"라고 말하기까지 했다고.


'혜미리예채파'를 통해 게임 천재로 떠오른 미연은 공기놀이에서도 집념과 열정을 불태워 폭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특히 최예나 때문에 집중력이 흐트러지자 "예나야"라며 경고의 복화술을 구사한 것으로 알려져 게임 여신 미연의 또 다른 반전에 호기심을 높인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캐시 차감 시스템이 최초로 가동된다. 공개된 선공개 영상에서는 제작진 몰래 간식을 꺼내 먹는 멤버들의 모습과 함께 그동안 힘들게 적립한 캐시가 차감돼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멤버들을 흥분하게 만든 사연의 전말은 오늘(26일) 저녁 7시 50분 방송되는 ENA '혜미리예채파'에서 확인할 수 있다.

16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6월 2일 [금]

[출석부]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비요뜨
[포인트 경품]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