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학교폭력 의혹 심은우 "제2의 연진이돼, 낙인 속상"

국제뉴스 | 2023.03.2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배우 심은우 (사진=배우 심은우 SNS)
배우 심은우 (사진=배우 심은우 SNS)

배우 심은우가 '학교폭력' 논란에 대한 뒤늦은 입장을 전했다.


지난 24일 심은우는 자신의 SNS에 "저는 오늘 말하기 많이 어려운 이야기를 하려 합니다. 이후에 저의 앞에 어떤 상황이 펼쳐질지 전혀 알 수가 없습니다. 아마도 더 힘들어지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네. '학폭가해자' '학폭배우' 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지내는 시간이 2년이 넘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1월 드라마 '더글로리'가 방영된 날 이후 부터는 제2의 연진이라는 꼬리표가 추가로 달렸더군요. 저는 유명배우가 아니라 이러한 일을 모르는 분들도 많을 것 같아요"라고 전했다.


심은우는 "지난 2021년 3월 저는 학폭 가해자로 지목됐고 이후 그 친구에게 사과를 했습니다. 친구가 익명으로 저를 고발한 내용은 올해 기준 17년 전인 중학교 1학년 때 박소리의 주도로 따돌림을 당했다. 학교에서 잘나가는 일진이였던 박소리와 무리들과 싸운 이후로 지나가다 만나면 욕을 했고 이간질을 하고 친한 친구와 멀어지게 만들었다. 같이 다니는 무리들의 괴롭힘으로 버스를 못타 2년간 학교에 부모님이 데려다주었고 반에 들어가기도 무서웠다. 급식도 제대로 못먹고 학원도 못다니는 등 힘든 시절을 보내다 결국 중학교 3학년때 다른학교로 전학을 갔다. 그 이후에도 여러번의 전학을 거치며 어려운 학창시절을 보내며 아버지가 합기도 학원을 보내주시며 가족들도 힘든 날들을 보냈다. 현재 정신과 상담도 받고 있고 여전히 지내는데 지장이 있어 용기내어 얘기한다. 이 글은 절대 지우지 않겠으며 진정한 사과를 바란다. 라는 글 이였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 글을 접하고 기사가 나고 20일 후 공개사과를 하기까지에는 과정이 있었습니다. 저는 처음 글을 접했을때는 글을 쓴 사람이 누구인지 전혀 알 수가 없었고 한 친구의 연락을 통해 글쓴이가 누구라더라 를 전해 듣게 되고 누구인지 알게 됐다. 저는 고민없이 그 친구의 연락처를 물어봐 그 친구의 언니의 연락처를 받았고 언니와 통화를 하게 됐습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로 인해 상처 받고 지금까지 힘들다는 사람의 말을 내 기억에 없다고 무조건 아니라고 부인하고 무시할게 아니라 먼저 그 친구의 얘기를 직접 들어주는게 맞다고 의심없이 생각하여 바로 연락을 취한 것이 나중에는 '기억이 안나면 고소를 해야지 왜 어떻게 알고 전화를 했는가' 로 화가 되어 돌아오게 되지만요. 당시 그 친구의 언니분과의 통화의 내용은 이러했습니다 (기억이 안나는 것도 정말 죄송하다 정말 죄송하지만 그 친구와 대화를 해서 상세히 알고 내가 그친구에게 정말 상처를 줬다면 이제라도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동생이 본인과 대화하거나 만나고 싶어하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심은우는 "통화 후 다음날 인터넷 포털에 학폭가해 의혹 기사가 무수히 올라왔고 그 친구와 어떤 대화도 할 수 조차 없어 당시 소속사는 기억에 없는 일을 무조건 인정할 수만은 없었기에 부인 할 수 밖에 없게 됐다. 그렇게 의도와는 다르게 진실공방으로 이어졌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당시 저는 드라마 '날아올라라나비' 를 6개월 동안 촬영을 하고 있었습니다. 드라마팀 모두가 나로 인해 피해를 받는 상황과 학폭을 했냐 안했냐 오로지 했냐 안했냐로 조여오는 압박에 무섭고 두려웠습니다. 그리고 신중하게 거듭 고민했습니다. 드라마팀에서는 학폭 의혹 배우인 저를 드라마에서 하차시킬 수 있었지만 그 친구의 마음이 덧나지 않게 사과를 하는 것에 뜻을 모아주고 하차 시키지 않는걸 선택해주었고 피디님이 직접 동해의 그 친구 부모님댁에 찾아뵀다. 거듭 사과를 드리고 그 친구의 저는 만나기 싫다는 의사로 피디님과 당시 제 소속사에서 그 친구와 언니를 직접 만나 사과를 했다. 이후 저는 당시 제 인스타그램에 공개사과문으로 진심으로 사과를 했습니다. 그리고 사과를 한 것이 그렇게 학폭 인정이 되었습니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학창시절 저는 당연하게도 모범생은 아니였습니다 그랬으면 이런 이슈도 없었겠죠. 뿐만 아니라 진실로 고백하건데 특히 중학교1학년 때 저는 남들보다 욕심도 이기심도 질투도 많고 내가 돋보이고 싶고 참 정말 한 없이 부족한사람이였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확히 어떤 이유로 다른 반이였던 그 친구와 처음 싸우게 되었는지 그 친구가 기억하는 다른 무리들이 누구누구인지 그 친구에게 들을 수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그 친구와 같은 반이였던 적이 없는데 반에 들어가기 무서웠던 모든 것의 화살이 나 인건지. 나는 2학년때부터는 당시 어울리던 친구들이랑 멀어져 다른 친구들을 사귀었는데 3학년때 그 친구가 전학을 가기 전까지 지속적인 괴롭힌게 나인지 아니면 기억하는 무리들 중 누구인지. 현재까지 왜 그 무리들 중 단 한명도 , 2학년때부터 새로 사귀어 매일 붙어 다닌 새 친구들 중 단 한명도 그 친구를 기억하는 사람이 없는지"라고 말했다.


이어 "버스에서 무리들이 괴롭혔다고 말하고 있는데 그게 나는 아닌데 최초 주도자가 나라고 기억하기 때문으로만 화살이 나에게 향해 있는건지. 그래서 부모님이 2년간 학교에 데려다 주시고 합기도도 다니게 하시고 끝내 3학년때 전학까지 갔는데 왜 우리집에는 그 짧은 전화 한통이 안왔는지.. 우리집이 닭집을 하지 않았는데 이 기억은 어떻게 된건지. 저는 알 수 있는게 아무것도 없습니다"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그래도 모든 것을 부정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단 한번이라도 그 친구의 힘든 기억 속에 제가 있다면 정말 사과하는 마음 그때도 진심이였고 여전히 진심입니다. 지만 제 학창시절 전체가 학폭 가해자였던걸로 오인되어 현재는 신체적 가해를 무참히 입힌 더 글로리 제2의 연진이, 연진이같은 사람으로까지 낙인되어버린 것이 너무 속상하고 힘이 듭니다"라고 덧붙였다.

배우 심은우 (사진=배우 심은우 SNS)
배우 심은우 (사진=배우 심은우 SNS)

심은우는 자신을 향한 악플에 대해서는 처벌을 위해 신고하겠다고 밝히면서 자신으로 인해 피해 받은 가족과, 스텝, 배우에게 사과의 마음을 전했다.

18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6월 2일 [금]

[출석부]
롯데리아	새우버거 세트 비요뜨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새우버거 세트 롯데리아 새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