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윤기원, 11살 차이 여자친구 공개 "아들과 함께 행복하고 파"

국제뉴스 | 2023.02.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윤기원 여자친구 이주현 / 사진-조선의 사랑꾼 캡쳐윤기원 여자친구 이주현 / 사진-조선의 사랑꾼 캡쳐

배우 윤기원이 여자친구를 공개했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나이(든) 아저씨'를 통해 열애 사실을 밝힌 윤기원이 여자친구를 최초로 공개했다.


윤기원은 지난 방송에서 최성국, 김광규, 심현섭 앞에서 열애 중임을 밝힌 바 있다.


제작진은 여자친구 공개를 앞둔 윤기원에게 "처음 봤을 때 어땠는지?"라고 물었다.


윤기원은 "뭐하시는 분인가 여쭤봤더니, 키가 크다. '학교에서 애들을 가르친다'더라. 그래서 '무슨 학교?' 그러니까 '대학교 모델과 교수'라고. 모델 활동을 하다가 교수가 되고 싶었대"라고 말했다.


이어 "자기 일에 욕심이 있고 목표가 있는 사람 참 좋잖아. 저도 그런 거 굉장히 좋아하는 사람이라서 그런 부분이 굉장히 좋게 보였지"라고 고백했다.


제작진이 키와 나이차이를 묻자 윤기원은 "저보다 3cm 크다.. 나이는 11살 차이이다"라고 답했다.

윤기원 여자친구 이주현 / 사진-조선의 사랑꾼 캡쳐윤기원 여자친구 이주현 / 사진-조선의 사랑꾼 캡쳐

여자친구 이주현은 "오빠가 '이혼하고 나서 굉장히 힘든 시간을 보냈다. 내 인생을 한 번 더 돌아보는 시간이었다'라는 얘기를 했었는데 되게 와 닿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연예인들은 재혼하더라도, 초혼이랑 결혼하기도 하는데, 저는 그렇게 어린 것도 아니고, 오빠(윤기원)는 애가 없지만, 저는 애가 있다"라고 운을 떼며 "괜히 사람들이 '애 딸린 이혼녀 만난다'는 말 들을까 봐 조심스러웠다"라며 출연을 망설인 이유를 털어놨다.


윤기원은 여자친구의 고백에 "이렇게 다 큰 아이 데리고 와줘서 고마워, 나 든든한 아들 생겼다"라고 말했다고. 이에 이주현은 "셋이 행복하고 싶다"라며 고마움의 눈물을 흘렸다. 윤기원은 결혼 후, 여자친구와 아이를 위해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은 혼자보다 둘이라서 더 아름다운 사랑꾼들과 그들의 달콤살벌한 러브스토리를 담은 리얼 다큐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13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3월 24일 [금]

[출석부]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 빽다방 아이스 앗메리카노
[포인트 경품]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