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김다미·전소니·변우석, 함께여서 더욱 찬란한 소울메이트(종합)

더팩트 | 2023.02.0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10년이 지나도 꺼내보고 싶은 영화"...3월 15일 개봉

김다미, 전소니, 변우석 주연의 영화 '소울메이트'가 오는 3월 15일 스크린에 걸린다. /스트디오앤뉴 제공
김다미, 전소니, 변우석 주연의 영화 '소울메이트'가 오는 3월 15일 스크린에 걸린다. /스트디오앤뉴 제공

[더팩트|박지윤 기자] 함께여서 가장 빛났던, 가장 소중했던 시간을 빼곡히 담은 '소울메이트'가 3월 관객들과 만난다.

영화 '소울메이트'(감독 민용근) 제작보고회가 3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현장에는 감독 민용근과 배우 김다미 전소니 변우석이 참석해 질의응답에 임했다.

중국의 청춘영화 '안녕, 나의 소울메이트'의 리메이크작인 '소울메이트'는 첫 만남부터 서로를 알아본 두 친구 미소(김다미 분)와 하은(전소니 분), 그리고 진우(변우석 분)가 기쁨과 슬픔, 설렘과 그리움까지 모든 것을 함께 한 이야기를 그린다.

먼저 민용근 감독은 연출을 맡은 계기로 '감정적 동력'을 꼽았다. 그는 "누구에게나 눈 감으면 떠오르는 한 사람이 있다"며 "친구나 연인, 가족이나 동료 등 저마다 떠올리는 사람은 다르지만 그 한 사람에 대한 이야기다. 삶을 살아가면서 '그 사람은 어땠고, 나는 이런 사람이었구나'라고 깨닫게 되는 순간이 있다. 이런 감정적 동력이 '소울메이트'를 만들게 된 이유"라고 설명했다.

김다미는 자신이 원하는 대로 자유롭게 살고 싶어 하는 미소 역을 맡아 극을 이끈다. /스트디오앤뉴 제공
김다미는 자신이 원하는 대로 자유롭게 살고 싶어 하는 미소 역을 맡아 극을 이끈다. /스트디오앤뉴 제공

이어 민 감독은 "원작의 이야기와 캐릭터의 틀이 고전적인 방식이었다. 기본적으로 좋은 틀을 갖고 있었고, 여기에 한국에 맞는 공간과 배우들이 붙었을 때 이들이 좀 더 자유롭게 뛰어놀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영화가 가진 정서적인 것들에는 좀 다른 부분이 있다. 서정적인 부분이 강화됐고, 그림이란 소재가 중요한 모티브로 쓰인다"고 원작과 차별점을 꼽았다.

김다미는 자신이 원하는 대로 자유롭게 살고 싶어 하지만 가장 소중한 친구 하은 앞에서만큼은 언제나 무장해제가 될 정도로 그를 사랑하는 미소 역을 맡는다. 김다미는 "미소는 겉으로 보기에는 자유분방하지만, 속 안에는 아픔을 간직하고 있다. 꿋꿋하게 잘 살아가고 있는 귀여운 친구"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또한 김다미는 흥행작을 리메이크하기 때문에 부담이 되지 않았냐는 질문에는 "완전히 이야기가 똑같지 않다. 원작 속 캐릭터를 차용하기보다는 저희가 갖고 있는 것들로 제주도라는 배경 안에서 다른 감정선, 그리고 한국적으로 표현하려고 했던 부분이 있다. 원작을 신경 쓰지 않고 재밌게 촬영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전소니는
전소니는 "김다미와 친해지고 연기를 하는 과정이 너무 행복했다"고 회상했다. /스트디오앤뉴 제공

전소니는 고요하고 단정한 모습 뒤 누구보다 단단한 속내를 지닌 하은으로 분한다. 그는 미소의 자유로움을 동경하면서도 언제나 돌아올 수 있도록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주는 속 깊은 인물이다.

사진 찍는 걸 좋아하고, 사진과 닮은 그림을 그리는 하은이다. 이를 연기한 전소니는 "이 대상을 내가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 또 세상을 어떻게 느끼고 있는지 고민을 많이 한다. 오래 들여다보고 붙들고 있는 성격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김다미와 전소니는 함께 펌프 연습을 하고, 그림을 배우며 진짜 '소울메이트'가 됐다. 특히 김다미는 "서로 속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을 정도로 친해졌다. 함께 영화를 찍어서 너무 행복했다"고, 전소니는 "급하거나 너무 늦지 않게 속도를 잘 맞춰서 편안하게 친해질 수 있었다. 그 과정이 너무 행복했다"고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민 감독과 전소니는 작품 속 그림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해 관심을 모았다. 정물화를 그리는 하은과 추상화를 그리는 미소, 각기 다른 그림 스타일은 결국 캐릭터를 대변한다.

이에 전소니는 "내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기억으로 남는 누군가를 나만의 방식으로 사랑하는데, 그 방식이 바로 그림이다. 그림이 저희 관계 안에서 어떻게 녹아들어 갔는지 보여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변우석은 '소울메이트'로 스크린 데뷔를 치른다. /스트디오앤뉴 제공
변우석은 '소울메이트'로 스크린 데뷔를 치른다. /스트디오앤뉴 제공

변우석은 거짓 없이 순수한 매력을 지닌 진우를 연기한다. 안정적인 삶을 추구하는 그는 오랜 시간 동안 미소와 하은의 곁을 묵묵히 지키며 이들의 이별과 만남을 함께하는 인물이다.

'소울메이트'로 스크린 첫 도전에 나서는 변우석은 "처음은 늘 설레고 특별한 것 같다"며 "진우는 모호한 느낌의 표현을 많이 하는 친구다. 현장에서 어렵거나 궁금한 게 생기면 김다미, 전소니 배우에게 조언을 많이 구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변우석은 "작품을 보면서 '소울메이트'를 정리했다"며 "'소울메이트'라는 대상의 좋은 점, 보고 싶었던 점들이 결국은 나의 모습을 그렸다는 생각이 들었다. '소울메이트'는 자신과 닮아있는 친구"라고 작품의 의미를 되짚었다.

끝으로 김다미는 "인물의 관점대로 보면 색다르게 볼 수 있는 포인트가 많다. 옛날 청춘의 감정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전소니는 "어린 시절부터 어른이 될 때까지의 오랜 시간이 담긴 만큼 공감이 되는 지점이 분명히 있을 것 같다. 10년이 지나서도 꺼내보고 싶은 영화다. 아쉬움은 있어도 후회는 없을 만큼 최선을 다해 찍었다"고 많은 관람을 독려했다.

'소울메이트'는 오는 3월 15일 개봉한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9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3월 25일 [토]

[출석부]
스타벅스 아이스 카페 아메리카노 T 2잔+블루베리 쿠키 치즈 케이크 비요뜨
[포인트 경품]
스타벅스 아이스 카페 아메리카노 T 2잔+블루베리 쿠키 치즈 케이크 스타벅스 아이스 카페 아메리카노 T 2잔+블루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