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MBC ‘나 혼자 산다’ 6남매 중 둘째 배다빈, ‘5번 동생’ 베리베리 호영과 오붓한 새해맞이 가족 식사!

이슈와뉴스 | 2023.01.2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MBC ‘나 혼자 산다’
사진제공 : MBC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6남매 둘째라는 배다빈이 '5번 동생' 아이돌 그룹 베리베리 호영과 새해맞이 오붓한 가족 식사를 즐긴다. 잔소리로 건강 챙기기를 당부하는 따뜻한 누나 배다빈과 고분고분 말 잘 듣는 남동생 호영의 '배남매 케미'가 미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오늘(27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강지희 박수빈)에서는 배남매 배다빈과 호영의 저녁 식사가 그려진다.


뉴질랜드에 있는 가족들 선물을 해외 택배로 보내고 귀가한 배다빈이 분주하게 움직인다. 그는 '외할머니표 레시피'로 시금치 무침부터 소고기 떡국, 간장 닭조림을 어림잡아 뚝딱 만드는 요리 스킬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두 가지 요리를 거의 동시에 해내곤, 설거지까지 한 번에 끝내는 배다빈의 멀티 태스킹 면모가 감탄을 자아낼 예정이다.


배다빈이 분주한 사이, 누군가 제집인 양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온다. 바로 배다빈의 남동생이자 아이돌 그룹 베리베리에서 메인 댄서를 맡고 있는 호영이다. 배다빈은 남동생 호영을 두고 "든든한 지원군이자 제일 자주 보는 가족"이라고 소개한다. 또한 잔소리부터 깨알 건강 챙기기까지 꿀 뚝뚝 누나 모드를 켠다. 호영도 누나의 말을 고분고분 듣고 도와주는 모습을 자랑한다.


배다빈은 호영의 입에 음식을 넣어주며 '어미 새'처럼 챙긴다. 호영도 자연스럽게 누나가 주는 음식을 받아먹으며 '아기 새' 매력을 보여준다.


배다빈, 호영 남매는 꿈을 이루기 위해 어린 나이에 가족이 살고 있는 뉴질랜드를 떠나 한국에서 단둘이 생활했다. 배다빈은 "호영이를 검정고시 학원에 보내고 오디션을 따라다녔다"면서 20대 초반 어린 나이에 마치 엄마처럼 동생 뒷바라지를 했던 이유를 공개한다. 호영 역시 그동안 누나에게 하지 못했던 말을 건네 배다빈을 뭉클하게 할 예정이다. 배남매의 애틋한 가족애가 훈훈함을 유발한다.


또한 배다빈과 호영은 뉴질랜드에 있는 가족들과 영상통화를 나눈다. 나란히 앉은 배남매의 붕어빵 비주얼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엄마의 새해 덕담을 들으며 몸은 멀리 있지만 마음은 곁에 있는 것처럼 따스한 가족의 정이 흐뭇한 미소를 그리게 한다.


배남매 배다빈과 호영의 행복한 가족 식사는 오늘(27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5 0
저작권자 ⓒ 이슈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3월 31일 [금]

[출석부]
도미노피자 슈퍼슈프림(오리지널) M + 콜라 1.25L 롯데 핫식스250ML
[포인트 경품]
도미노피자 슈퍼슈프림(오리지널) M + 콜라 1.25L 도미노피자 슈퍼슈프림(오리지널) M + 콜라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