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꼬꼬무 대통령 선거 앞두고 강화도 해병대 총기 탈취...범인은? (1)

국제뉴스 | 2023.01.2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2007년 발생한 강화도 해병대 총기 탈취 사건 /사진-꼬꼬무 예고편 캡쳐2007년 발생한 강화도 해병대 총기 탈취 사건 /사진-꼬꼬무 예고편 캡쳐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가 지난 2007년 발생한 강화도 해병대 총기 탈취 사건을 조명한다.


26일 방송될 '꼬꼬무'는 '사라진 K2-2007 해병대 총기탈취범과의 일주일' 편으로, 범인의 놀라운 정체에 모두가 경악을 금치 못했던 '그날'을 이야기한다.


때는 2007년 10월, 경기도 이천의 중고차 매장에서 기이한 절도 사건이 발생했다. 매장에 찾아온 30대 남자는 그랜저를 타고 모자를 깊게 눌러쓴 모습이었다. 그는 지프차를 구하고 있다며 하얀색 코란도 한 대를 지목했고, 직원과 함께 시승을 시작했다. 그런데 직원이 잠시 차에서 내린 사이, 남자는 코란도를 몰고 그대로 도주해버렸다.


난데없는 차량 절도범에 놀란 중고차매장 직원이 경찰에 신고를 하는데, 알고보니 남자가 두고 간 그랜저 역시 이틀 전 도난신고 된 차량이었다. 이 남자는 이틀 간격으로 차량을 두 대나 훔쳤다.


절도범의 진짜 목표물이 드러난 건 그로부터 두 달 뒤였다. 코란도를 훔쳐간 남자는 12월 6일 저녁 인천 강화도에 나타났다. 근무 중이었던 해병대원 두 명을 차량으로 들이받은 남자는 즉시, 대원들의 총기를 빼앗아 달아났다. 탈취된 무기는 K2 소총 1정과 실탄 수십 발. 군경엔 비상이 걸렸다.

2007년 발생한 강화도 해병대 총기 탈취 사건 /사진-꼬꼬무 예고편 캡쳐2007년 발생한 강화도 해병대 총기 탈취 사건 /사진-꼬꼬무 예고편 캡쳐

강화도를 빠져나가는 모든 길목에서 검문검색이 시작됐지만 남자는 이미 인천을 벗어난 상태였다. 몇 시간 후, 경기도 화성에서 문제의 코란도가 전소된 채 발견됐다. 자신의 흔적을 모두 불태운 범인은 총기와 함께 자취를 감췄다.


그런데 사건 다음 날, 이명박 후보의 한나라당 당사로 전화 한통이 걸려왔다. 나경원 당시 한나라당 대변인은 "자신이 총기강탈범이라며 저희 후보에게 위해를 가하겠다는 전화가 걸려왔다"라고 밝혔다. 17대 대통령 선거를 불과 13일 앞둔 시점이었다.


대대적인 검문과 수색에도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던 총기탈취범은 일주일 후 의외의 곳에서 자신의 흔적을 드러냈다. 2007년 12월, 전국을 공포에 떨게 했던 강화도 총기탈취범과의 숨막히는 일주일. 이 사건의 숨겨진 이야기를 '꼬꼬무'가 처음으로 공개한다.


이번 이야기 친구로는 배우 이훈, 최귀화, 그룹 앨리스 멤버 소희가 나선다.


역사 속 잊지 말아야 할 그 날의 이야기를 친근하게 들려주는 '꼬꼬무' 63회, '사라진 K2 - 2007 해병대 총기탈취범과의 일주일'편은 26일 목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5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3월 22일 [수]

[출석부]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