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마약 투약 혐의, 재벌가 자제 및 가수 줄줄이 재판받아...

모두서치 | 2023.01.2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마약 투약 혐의, 재벌가 자제 및 가수 줄줄이 재판받아... [ 서울중앙지검 ]

26일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수사부는 남양유업 창업주 손자 A 씨, 고려제강 창업자 손자 B 씨 등 10명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혐의로 구속 기소 했다고 밝혔다.?


남양유업 창업주 故 홍두영 명예회장 차남 아들 A 씨(40)는 2022년 10월 대마를 흡연하며, 주변에 유통한 혐의를 받았다.?


고려제강 창업주 故 홍종열 회장의 손자인 B 씨(39)는 수차례 대마를 사고팔며 흡연까지 한 혐의를 받았으며, 대창기업 이동호 회장 아들 C 씨는 모두 8차례나 대마를 판매한 혐의를 받고 기소됐다.?


그리고 3인조 그룹 미국 국적의 멤버 D 씨(40)는 대마를 매수와 흡연, 소지뿐 아니라 실제 재배까지 한 혐의도 받고 있다.?


D 씨의 경우 미성년자와 같이 살고 있는 집안에서 대마를 재배해 온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7명 중에는 효성그룹에서 분리된 DSDL 이사 E 씨(39)도 포함됐는데, E 씨는 창업주 故 조홍제 회장의 손자로 2022년 1월부터 11월까지 총 4차례 대마 구매 및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JB금융 지주 일가 F 씨(38)와 전직 경찰청장 아들 G 씨(45) 등 또한 대마를 유통 및 흡연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으며, 이밖에도 검찰에서는 해외로 도주한 한일합섬 창업주 손자 H 씨(43) 등 3명에 대해서는 지명수배를 한 상태다.?


검찰은 2022년 9월 대마 재배 등 혐의로 알선책 J 씨를 구속, 송치한 사건에 대해 보완수사를 하며 전방위적 수사를 이어왔었다.?


검찰은 J 씨의 거주지를 압수수색하며 직접수사에 착수해 J 씨에게 온 메시지, 송금내역, 우편물 등을 추적 끝에 알선으로 대마를 유통 및 흡연 연루자들을 밝혀 낼 수 있었다.?


검찰은 해외 유학 중 대마를 접해 흡연해오다 국내로 귀국 후에도 중독을 못 이겨 자신들만의 공급책을 만들어 상습적으로 대마를 유통 및 흡연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전했다.

4 0
저작권자 ⓒ 모두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3월 31일 [금]

[출석부]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롯데 핫식스250ML
[포인트 경품]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