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찜통 안에 끓인 사람 머리가 들어 있다! 경악할만한 살인 사건 (용감한 형사들2)

모두서치 | 2023.01.2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용감한 형사들2' 방송화면

상상도 할 수 없는 잔인한 수법의 범죄가 방송을 통해 알려져 충격을 안기고 있다.


13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용감한 형사들2'에는 울산경찰청 112치안종합상황실 팀장 김정진 경정과 울산 남부경찰서 형사과 강력팀장 김남규 경위가 출연했다.


김남규 경위가 쓴 두꺼운 일기장을 보이며 첫번째 살인 사건에 대해 이야기를 시작했다.


몹시 참혹한 사건이라 당시 언론 보도는 엄두도 못 낼 정도의 사건이라고 밝힌 사건은 2000년대 초 어느 새벽에 당직을 서더 김남규 경위는 어떤 남자에게 연락을 받게 된다.


"누나에게 무슨 일이 생긴 거 같다. 확인 좀 해줄 수 있나. 누나의 동거남이 술만 먹으면 누나를 때린다. 오늘도 다툰거 같다. 전화도 안 된다."는 신고를 받고 누나가 운영한다는 소주방으로 향했다.


주인으로 보이는 중년 여성이 문을 열며 어떻게 왔냐고 물었고, 새벽 시간인데도 자다 깬 느낌이 아님을 느끼고 이상하게 여겨 형사 신분을 밝히지 않은 채 장사가 잘 되냐고 물으며 관찰을 했다고 전했다.


말을 걸며 주변을 둘러 보던 김남규 경위는 가스렌지에 찜통이 올려져 있는 걸 보았고 약간 뜨거운 기운이 있는 찜통 뚜껑을 열어 보게 된다.


뽀얀 국물 속 들어 있는 것은 머리카락을 제거한 사람의 머리였다고 한다. 바로 여인의 동거남의 머리였다고 한다.


커다란 냉장고에서 검정 봉지를 30개 발견했고, 그 안에 든 것은 토막난 시신이었다.


여인 혼자 단독 범행을 저지른 것이라고 밝혀졌고, 살인의 이유는 여인이 번 돈을 노름으로 탕진하고 중학생 딸을 성추행 하는 것을 보고는 참을 수 없었다고 전해졌다


동거남이 만취한 날을 기다렸다가 저항할 수 없는 상태의 동거남에게 살인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6 0
저작권자 ⓒ 모두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6월 1일 [목]

[출석부]
CU 10,000원권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CU 10,000원권 CU 10,000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