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꼬꼬무 흔적없이 사라진 약혼자, 김명철 실종사건 재조명

국제뉴스 | 2023.01.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사진=SBS 제공)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사진=SBS 제공)

'꼬꼬무'가 김명철 씨 실종사건을 조명한다.


29일 방송되는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는 2010년 6월 흔적없이 사라져버린 약혼자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2010년 6월 12일, 남아공 월드컵 대한민국 첫 경기가 있던 날, 열광하는 사람들 사이 한 여자만 굳은 표정이다. 경기를 같이 보기로 한 약혼자가 말도 없이 저녁 내내 연락이 두절된 것이다. 약혼자는 자타 공인 사랑꾼, 김명 씨(32)였다. 그때였다. 기다리던 약혼자에게서 전화가 걸려왔다.


"나 명철 씨 애인인데, 같이 잠수 탈거니까 연락하지 마!" 수화기 너머로 들려온 건 낯선 여자의 황당한 전화였다. 대체 어떻게 된 걸까. 상견례를 일주일 앞두고 갑작스럽게 파혼 통보 한 것이었다.


초조해진 예비신부는 약혼자가 그날 저녁 만난 사람을 찾아간다. 바로 그녀의 친구 조상필(33)이었다. 조상필이 약혼자 명철 씨에게 일자리 소개를 해주기로 한 날이었던 것이다. 그런데 그가 믿기 힘든 말을 건넨다. 약혼자의 핸드폰이 두개였다는 것. 심지어 여자랑 있는 걸 봤다는 목격자까지 나타나는데 그 후 명철 씨는 감쪽같이 사라져버린다. 정말 다른 여자와 잠적이라도 한 걸까. 예비신부와 가족들만 나날이 애가 타들어 간다.


그런데 얼마 뒤, 경찰서가 발칵 뒤집혔다! 한 남자가 명철 씨 실종 사건의 진실을 알고 있다며 제 발로 경찰서를 찾아온 것이다. 명철 씨를 마지막으로 목격했다는 남자가 지목한 용의자는 바로 예비신부의 친구 조상필이었다.


놀라운 사실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조상필과 그의 쌍둥이 형이 1년 전 발생한 다른 사고사 사건의 유력 용의자였다는 것이다. 일명 '가스 온수기 사망사건'으로 불리던 그 사건은 명철 씨 실종 사건과 몹시 유사했다. 한 남자의 완벽한 사고사. 그리고 흔적도 없이 사라진 약혼자. 서로 다른 두 사건 사이에 조상필과 쌍둥이 형이 있었던 것이다. 과연 그날의 진실은 무엇일까?


한편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이야기' 증발한 남자와 쌍둥이 형제 편은 29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5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3월 27일 [월]

[출석부]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페레로로쉐
[포인트 경품]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