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빅뱅 탑, 2023년 머스크 우주선 타고 민간인 최초 달 비행.. "사람들에게 영감과 희망 주고파"

국제뉴스 | 2022.12.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마에자와 유사쿠의 디어문 프로젝트에 참가하게 될 크루 멤버들 (사진 = Dear Moon 프로젝트 팀 제공)마에자와 유사쿠의 디어문 프로젝트에 참가하게 될 크루 멤버들 (사진 = Dear Moon 프로젝트 팀 제공)

(서울=국제뉴스) 이윤성 기자 = 가수 겸 배우 빅뱅의 탑(최승현)이 우주 여행 프로젝트 '디어문'(#dearMoon)으로 새로운 도약에 나선다.


2023년 탑은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미국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달 관광 프로젝트 '디어문'에 참여한다. 해당 프로젝트는 민간인 최초 달 비행을 목표로 탑을 포함한 8명의 크루원들이 함께할 예정이다.


이날 공식발표를 통해 탑은 "어릴 적부터 항상 우주와 달에 대해 큰 환상을 가지고 있었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개인적인 성장을 기대하고 있고 새로운 자극과 깨달음을 얻고 싶다"라고 동기를 밝혔다.


그는 이어 "달에 가는 것이 두렵지 않다. 대한민국 최초로 달에 가서 조국을 대표한다는 것에 큰 자부심과 책임감을 느낀다. '디어문' 프로젝트가 전 세계에 영감을 주고 또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을 준다면 좋겠다. 꿈을 가진 사람이라면 무엇이든 가능하다는 것을 느끼게 해드리고 싶다" 라고 전했다.


디어문 프로젝트는 일본 유명 기업가 이자 억만장자 마에자와 유사쿠가 기획환 아트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약 7일 간 스페이스X가 개발한 우주선을 타고 달 궤도를 돌며 비행하는 일정이다.


앞서 그는 프로젝트 발표와 함께 우주선 좌석 8석을 전부 사들이며 화제를 모았고, 지난해 3월 전 세계인들을 대상으로 달 비행에 나설 이들을 공개모집한 바 있다. 해당 공모에는 249개 국가 및 지역에서 100만명 이상이 지원하며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마에자와 유사쿠는 "예술가라고 생각하는 사람을 뽑겠다. 우주여행을 통해 크게 성장해 인류 및 사회에 도움을 줄 가능성이 있고, 동승자를 서포트할 수 있어야 한다"라는 두 가지 자격 조건을 제시, 그에 걸맞는 크루 멤버로 탑을 선정하며 본격적으로 시작될 프로젝트에 대한 기대감까지 더하고 있다.


탑 외에는 DJ 겸 프로듀서 스티브 아오키를 비롯해 포토그래퍼 리아논 아담, 카림 일리야, 안무가 예미 A.D, 뮤지션 겸 유튜버 팀 도드, 다큐멘터리 제작자 브렌던 홀, 배우 데브 조시, 그리고 예비 멤버인 스노우보더 케이틀린 패링턴, 댄서 미유까지 다양한 국가 및 분야의 아티스트가 민간인 최초 달 탐사 여정을 함께 할 예정이다.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2월 4일 [토]

[출석부]
GS칼텍스 20,000원 비타500
[포인트 경품]
GS칼텍스 20,000원 GS칼텍스 2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