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3인조 그룹 가수 A씨, 재벌가 3세들과 마약투약 혐의 기소... 누구?

국제뉴스 | 2022.12.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남성 여성 정체 (사진=국제뉴스 DB)남성 여성 정체 (사진=국제뉴스 DB)

남양유업·효성그룹 창업주 손자 등 재벌가 3세와 유학생, 연예인들이 상습적으로 마약을 유통하고 투약한 사실이 적발됐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신준호 부장검사)는 홍모(40)씨 등 총 9명을 마약류관리에관한 법률 위반(대마)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고 2일 밝혔다.


이 가운데 3인조 가수 그룹 멤버인 미국 국적 안모(40)씨가 포함돼 논란이 일고 있다.


안 씨는 올해 3∼10월 대마를 매수·흡연했고 미성년 자녀와 함께 사는 집안에서 대마를 재배해온 사실까지 적발돼 구속기소됐다.


더불어 남양유업 창업주 고 홍두영 명예회장 손자 홍모씨는 지난 10월 대마를 유통하고 소지·흡연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으며, 효성그룹 창업자 손자인 조모씨는 지난 1~11월 4차례에 걸쳐 대마를 사고 흡연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됐다. 또 모 금융지주사 사위 등도 함께 기소됐다.


검찰은 이들 대부분 해외 유학시절 대마를 접한 뒤 귀국 후에도 끊지 못하고 수년 간 지속해서 흡연한 것으로 보고 있다.

5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월 27일 [금]

[출석부]
GS칼텍스 20,000원 비타500
[포인트 경품]
GS칼텍스 20,000원 GS칼텍스 2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