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히든싱어7 노사연, 최종우승으로 원조가수 위엄지킬까

국제뉴스 | 2022.10.2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히든싱어7' 노사연 (사진=JTBC)'히든싱어7' 노사연 (사진=JTBC)

짜릿함과 흥겨움을 오가는 '히든싱어7' 노사연 편이 시작된다.


28일 방송되는 JTBC '히든싱어7'(기획 조승욱, 연출 전수경)에서는 예능에 나왔다 하면 수많은 어록과 짤을 생성하는 가수 노사연이 절친 라인과 함께 유쾌한 대결을 완성한다.


이날 원조 가수를 응원하기 위해 출동한 노사봉, 인순이, 정준호, 지상렬은 노사연과 오랜 세월 함께 해온 만큼 '찐친' 케미스트리를 뽐내며 분위기를 돋운다. 특히 정준호는 그녀가 자신의 결혼식 축가는 물론 친인척의 잔치까지 나서 '만남' 무대를 선물해준 덕에 주변이 온통 만남판(?)이라며 절친다운 입담을 보여준다.


또한 '깻잎 논쟁'의 창시자인 노사연은 새로 불거진 '장어 논쟁'에서 남다른 토크를 이어갈 예정이다. 방송인 알베르토가 언급한 '장어 논쟁'은 여자친구가 남자친구에게는 장어 몸통을 주고 남자 사람 친구에게는 장어 꼬리를 줘도 되는지에 관한 논쟁이다.


연예인 판정단 사이 '장어 논쟁'을 두고 열띤 토론이 오가던 도중 MC 전현무에게도 질문 공세가 들어간다. 그의 답변에 모두의 이목이 집중된 상황. 대답을 주저하는 전현무를 향해 "지금 장어 꼬리가 필요한 시기야?"라는 노사연의 노골적인 물음이 전해져 현장이 초토화됐다고. 노래도 입담도 연륜의 극치를 보여줄 그녀의 활약이 기다려진다.


한편, 본격적인 대결이 시작되자 유쾌했던 현장이 충격으로 가득 메워진다. 절친들마저 진짜 노사연 찾기에서 번번이 아웃돼 노사연으로부터 "똑바로 좀 들어"라는 살벌한 귀 단속을 당하는 것.


무엇보다 역대급 긴장감을 유발하는 결과 발표에 지상렬이 "이 정도 긴장감이면 그냥 기저귀 차고 합시다"라며 농담인 듯 진담 같은 웃픈 반응을 보이는가 하면 전현무의 깐족 진행을 참지 못한 노사연은 급기야 주먹을 불끈 쥐며 전현무를 위협했다는 후문이다. 원조 가수의 우승 결과뿐만 아니라 전현무의 생사 유무(?)에도 관심이 쏠린다.


JTBC '히든싱어7'은 28일 밤 8시 50분에 방송된다.

7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2월 5일 [일]

[출석부]
GS칼텍스 20,000원 비요뜨
[포인트 경품]
GS칼텍스 20,000원 GS칼텍스 2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