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김고은, 데뷔 10주년 맞아 어린이병원에 1억 원 기탁

더팩트 | 2022.10.2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고은&김고은 팬' 이름으로 기부…"팬들께 자랑스러운 배우 되고파"

김고은이 올해 데뷔 10주년을 기념해 팬과 자신의 이름으로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에 1억 원을 기부했다. /BH엔터테인먼트 제공
김고은이 올해 데뷔 10주년을 기념해 팬과 자신의 이름으로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에 1억 원을 기부했다. /BH엔터테인먼트 제공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배우 김고은이 데뷔 10주년을 맞아 어린이병원에 1억 원을 기탁했다.

25일 김고은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김고은은 데뷔 후 10년 간 동고동락하며 힘이 돼준 팬들과 좋은 일을 함께 하고자 '김고은&김고은 팬' 이름으로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에 1억 원을 쾌척했다.

김고은의 이번 기부는 지난 15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김고은 데뷔 10주년 팬미팅 '고은날: 컴 인 클로저'(come in closer)를 통해 팬들과 온오프라인 만남을 가진 후 결정됐다.

소속사 측은 김고은이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고자 팬과 함께 기부처를 고민하다가 매년 누적된 후원금을 저소득층 환아의 치료에 쓰이고 있다는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을 알게 되면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김고은은 "팬미팅으로 아주 오랜만에 팬분들을 만났다. 반짝이는 팬분들의 눈빛을 보며 내가 참 많은 사랑을 받고 있음을 다시금 느꼈다. 기부는 감사한 마음을 조금이라도 표현하고자 팬분들의 이름으로 함께 하고 싶었다. 자랑스러운 팬분들께 자랑스러운 배우가 되도록 앞으로도 꾸준히 나누고 베풀면서 사는 사람이 되겠다"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김고은은 2019년 강원 산불 피해 확산 방지를 위해 2000만 원을 기탁한 것을 비롯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1억 원, 집중호우 피해 극복을 위해 5000만 원을 기부하며 꾸준히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다.

작품 활동으로는 영화 '파묘' 촬영에 한창이며, 윤제균 감독의 안중근 의사 일대기를 다룬 영화 '영웅'의 촬영을 마치고 오는 12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2kuns@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7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2월 2일 [금]

[출석부]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