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마이웨이 전무송, 자녀에 며느리·사위까지 연기자...나이는?

국제뉴스 | 2022.10.2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전무송 / 마이웨이 제공전무송 / 마이웨이 제공

배우 전무송이 특별한 가족 이야기를 공개한다.

23일 오후에 방송되는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전무송의 60주년 연기 인생을 조명한다.

전무송은 1964년 연극 '춘향전'으로 데뷔한 뒤, 1981년 임권택 감독의 작품 '만다라'에서 떠돌이 파계승 역할을 훌륭하게 소화하며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영화와 드라마, 연극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고 종횡무진 활약하며 현재까지 후배들에게 존경받는 배우로 활동 중이다.

이날 '마이웨이'에서는 조금은 특별한 전무송의 가족이 공개된다. 올해 60년 연기 경력의 전무송을 필두로 딸 전현아는 30년, 사위 김진만은 42년, 아들 전진우는 24년, 얼마 전 전 씨네에 입문한 며느리 김미림마저 28년의 연기 경력을 가진 이른바 '배우 가족'인 것이다. 연기 경력만 도합 184년이나 되는 전무송 가족은 늘 모이면 연기 이야기가 끊이지 않는다. 심지어 전현아는 "아버지의 연기를 분석한 논문까지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불규칙한 공연 일정으로 모이기가 쉽지 않지만, 시간이 있을 때마다 전무송의 아지트에 모인다. 사소한 시간도 가족에게는 특별한데, 7년 전 전무송의 아들 전진우를 큰 교통사고로 잃을 뻔했기 때문이다. 중환자실에 입원한 전진우는 일주일간 사경을 헤매며 깨어나지 못하다 다행히 혼수상태에서 깨어났고 재기에 성공하게 된다. 전무송은 그런 아들을 보며 "가족이 눈앞에 있는 것 자체가 감사한 일임을 깨달았다"고 말한다. 전진우에게도 아버지는 특별하다. 그는 "아버지는 대선배이자 인생의 롤 모델"이라며 존경의 마음을 드러냈다.

올해 전무송의 연기 인생 60년을 맞아 자녀들이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하는 모습도 담긴다. 60년간 쉼 없이 달려온 전무송은 "배우 전무송을 만든 것은 아내"라며 아내에게 공을 돌렸다. 한때 생활고로 "연극을 그만두고 풀빵을 팔겠다" 선언했던 그에게 아내는 "나는 배우 전무송에게 시집온 것"이라며 계속 연기에 도전할 것을 독려했다. 전무송은 "힘든 과정을 함께 겪어왔고 많은 것을 아내와 함께 이뤘다"며 아내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배우 전무송의 인생 이야기와 184년 연기 경력을 가진 전무송네 가족의 모습은 23일 오후 7시 50분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전무송은 올해 82세이다.

5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1월 27일 [일]

[출석부]
이마트24 금액상품권 5천원(잔액관리가능)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이마트24 금액상품권 5천원(잔액관리가능) 이마트24 금액상품권 5천원(잔액관리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