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MBC ‘나 혼자 산다 차서원, 연화분교 꾸러기들과 준비한 전시회 오픈! 기대와 달리 썰렁·한산한 전시장X홀로 울컥한 모습 포착! 왜!

이슈와뉴스 | 2022.09.3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MBC ‘나 혼자 산다’
사진제공 : MBC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의 ‘낭만 또라이’ 차서원이 연화분교 꾸러기들과 준비한 전시회를 오픈한다. 기대와 다르게 썰렁하고 한산한 전시장에서 홀로 울컥한 차서원의 모습이 포착돼 과연 사진 찍기와 전시회 개최를 통해 아이들에게 좋은 기억을 선물하고 싶었던 그의 진심이 통할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오늘(30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이민지 강지희)에서는 '낭만 선생' 차서원의 연화도 낭만 휴가가 공개된다. 


아름다운 섬 연화도에 필름 카메라 봉사활동을 하러 간 차서원은 '슨생님 껌딱지' 연화분교 꾸러기들과 지난 나흘 동안 친해지는 과정을 거치며 사진 전시회를 정성껏 준비한다. 차서원이 연화도에서 보낸 나흘 여정의 종착지가 바로 연화분교 전시회인 것. 그는 연화분교 꾸러기들과 직접 마을을 돌며 도민들에게 초대장도 건넨다. 


이어 차서원과 꼬마 작가님들은 며칠간 노력의 결과물인 사진과 종이를 오리고 붙이며 전시회 준비에 막판 스퍼트를 낸다. 많은 도민들이 전시회를 찾아와 주길 바라며 한마음으로 움직인 이들의 기대와 다르게 썰렁한 전시장 분위기가 형성된다. 급기야 눈시울이 붉어진 채 홀로 울컥한 차서원의 모습이 포착돼 과연 전시회가 성공리에 막을 내릴 수 있을지 더욱 궁금하게 한다. 


차서원은 “3년 정도 이 봉사 활동을 혼자 이끌어 왔다. 연화도에 오며 걱정이 많았는데, 전시회에 도민들이 많이 안 오시면 관객으로 연기해야 하나 싶었다”며 눈물에 담긴 의미를 털어놓는다. 차서원의 순수한 고백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덩달아 뭉클하게 만들 예정이다. 


차서원과 연화분교 꾸러기들의 사진 전시회 결과는 오늘(30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2 0
저작권자 ⓒ 이슈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2월 10일 [토]

[출석부]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빽다방 소세지빵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