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김태리·오정세·홍경, 김은희 신작 악귀 출연...오컬트 미스터리 스릴러

더팩트 | 2022.09.2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다섯 가지 신체(神體) 둘러싼 의문의 죽음...내년 방송 목표

김태리 오정세 홍경(왼쪽 부터)가 김은희 작가 신작 '악귀'에 출연한다. /매니지먼트mmm, 프레인TPC 제공
김태리 오정세 홍경(왼쪽 부터)가 김은희 작가 신작 '악귀'에 출연한다. /매니지먼트mmm, 프레인TPC 제공

[더팩트|박지윤 기자] 김은희 작가의 신작으로 관심을 모은 '악귀'가 배우 김태리 오정세 홍경으로 탄탄한 라인업을 구축했다.


SBS 새 드라마 '악귀(惡鬼, 가제)'(극본 김은희, 연출 이정림)는 드라마 '싸인' '유령' '시그널' '킹덤' 등 매 작품 촘촘하게 짜인 치밀한 스토리로 흥행과 완성도를 보증하는 장르물의 대가 김은희 작가가 9년 만에 SBS와 손을 잡고 선보이는 신작이다.


작품은 문을 열면 악귀가 있는 다른 세상, 악귀에 씐 여자와 그 악귀를 볼 수 있는 남자가 다섯 가지 신체(神體)를 둘러싼 의문의 죽음을 파헤치는 오컬트 미스터리 스릴러다.

먼저 김태리는 공시생 구산영 역을 맡는다. 구산영은 낮에는 아르바이트를 하고, 밤에는 공부하며 'N년째' 9급 공무원 시험을 준비 중인 인물이다. 하지만 세상을 떠난 아빠의 유품을 받은 뒤부터 주변에서 자꾸만 일어나는 의문의 죽음에 휘말리게 되고, 점점 다른 모습으로 변해가는 자신을 발견한다.

김태리는 영화 '아가씨' '1987', 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 등 매번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제작진은 "구산영은 선과 악이 혼재된 복합적인 인물"이라며 "선한 눈망울을 갖고 있지만, 강렬한 카리스마를 뽐내는 김태리의 연기력이 작품에 날개를 달아줄 것"이라고 전했다.

오정세는 재력가 집안 출신의 민속학과 교수 염해상으로 분한다. 귀(鬼)와 신(神)을 볼 수 있는 눈을 가진 그는 예상치 못한 계기로 구산영을 알게 되고, 어릴 적 자신의 눈앞에서 어머니를 죽였던 악귀와 다시 조우하게 된다.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스토브리그' 등 매 작품 독보적인 캐릭터를 구축한 오정세가 어떤 '인생캐'를 탄생시킬지 관심을 모은다. 이에 제작진은 "특별한 능력을 지닌 염해상 역의 오정세는 안정된 연기력과 세밀한 감정 연기로 평범하지 않은 인물을 그려가며 작품의 몰입도를 높일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경찰대 수석 출신의 강력범죄수사대 경위 이홍새 역에는 홍경이 낙점됐다. 나 잘난 맛에 사는 이홍새는 오로지 특진 만을 목표로 삼았지만 구산영, 염해상과 엮이게 되면서 보고도 믿기지 않을 사건들에 휘말리게 된다.

'홍천기'에서 섬세하고 뛰어난 실력을 가진 화공 역을, 'D.P.'에서 후임병을 괴롭히는 악역을 소화하며 존재감을 발산한 홍경은 이번 작품에서 엘리트 형사 역을 맡아 연기 변신을 펼친다. 제작진 역시 "홍경은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 충분히 그 존재감을 각인시킬 것"이라고 자신했다.

'악귀'는 2023년 방영을 목표로 제작에 착수할 예정이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8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9월 27일 [화]

[출석부]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오리지널)M 콜라 1.25L 초코에몽
[포인트 경품]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오리지널)M 콜라 1.25L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오리지널)M 콜라 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