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최강야구 경남고 에이스 신영우 출격 연습투구 149km

국제뉴스 | 2022.09.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최강야구' 경남고 에이스 신영우 출격 '연습투구 149km'(사진=JTBC)'최강야구' 경남고 에이스 신영우 출격 '연습투구 149km'(사진=JTBC)

'최강야구'에 2022 황금사자기 우승팀 경남고등학교의 에이스 신영우가 출격한다.

5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14회에서는 대구 라이온즈 파크에서 1차전을 치르는 최강 몬스터즈와 경남고의 대결이 그려진다.


이번 경기는 은퇴 후 다시 라이온즈 파크를 찾은 이승엽 감독에게도, 첫 원정 경기에 나선 최강 몬스터즈에게도 의미가 남다르다.


그 어느 때보다 승리를 향한 투지를 불태우는 가운데, 경남고도 이에 질세라 비장의 무기이자 에이스인 신영우를 마운드에 올린다.


18세 이하 국가대표 선수이자 153km/h의 초 강속구를 가진 신영우의 등판에 모두의 시선이 집중된다.


신영우의 연습 투구가 149km/h를 찍자, 최강 몬스터즈 더그아웃이 놀라움과 충격으로 술렁였다고.


타석에 들어선 최강 몬스터즈 타자들의 놀라움은 더욱 커진다. 신영우의 공이 무려 154km/h를 기록한 것.


본인의 최고 구속을 재경신한 파이어볼에 정의윤은 "대포 쏘네. 대포 쏴"라고 놀라며, 이승엽 감독은 "스피드 건 잘못된 거 아냐"라며 현실을 부정한다.

하지만 이 상황을 지켜보던 김선우 해설위원은 얼굴 가득 미소를 지으며 "만날 신영우만 봤으면 좋겠다. 아직 (각 팀과) 1차전에서 패배한 적 없는 최강 몬스터즈지만, 눈 뜨고 당할 수밖에 없는 공이다. 신영우는 배울 점이 많은 선수다"라고 갑작스럽게 고백했다는 후문이다.

7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5월 22일 [수]

[출석부]
GS칼텍스주유쿠폰20,000원 서울 커피우유300ml
[포인트 경품]
GS칼텍스주유쿠폰20,000원 GS칼텍스주유쿠폰2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