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고혜성 근황, 개그맨→스타강사 변신...자신감 대통령·나이·프로필 화제

국제뉴스 | 2022.08.1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고혜성 근황, 개그맨→스타강사 변신...자신감 대통령·나이·프로필 화제(사진=MBN)고혜성 근황, 개그맨→스타강사 변신...자신감 대통령·나이·프로필 화제(사진=MBN)

18일 MBN '특종세상'에는 개그맨이었던 고혜성이 스타강사로 변신한 근황을 소개한다.

고혜성은 2008년 KBS2 '개그콘서트'의 히트 코너 '현대생활백수'에서 파란색 트레이닝복을 입고 전화기를 든 채 "일구야, 안되겠니?"라는 대사를 외치며 활약한 바 있다.

그는 서적 '자신감 대통령'이라는 책을 낸 후 강사로 변신했다. 이후 지난해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을 통해 근황을 전한 그는 "(책을 출간한 이후)강의가 많이 들어왔다. 많을 때는 (한 달에) 20~30개씩 들어왔다"라고 전했다.

이어 17살 때부터 생활고를 겪었다면서 "너무 가난해서 고등학교 자퇴를 했다. 그때부터 막노동 뛰고, 신문배달하고, 퀵서비스도 하고 다했다. 스물 다섯 살에는 간판제작 일을 했다. 당시 3층에서 간판을 내리다가 사다리가 꺾여서 떨어졌다. 발 양쪽 뒤꿈치가 다 부서져 영구 장애 판정을 받았다. 못 걷는 거다. 한참 절름발이로 절뚝거리며 살았는데 스스로 재활을 해서 이겨냈다"고 말했다.

그는 "스물 다섯 때 개그맨 시험을 보기 시작했다. 매년 한 번 있는 시험이었다. 그걸 보면서 간판 제작을 포함한 많은 일을 했다. 퀵서비스를 할 때가 제일 힘들었다. 하루에 사고날 확률이 10번이 넘는다. 오토바이를 모는데 냉장고를 실어달라는 사람도 있었다. 그때 사장님이 '안 되는 게 어디 있냐'라고 하더라. 거기서 깨달음을 얻었다"라고 덧붙였다.

고혜성은 "내가 백수 시절이 많았다. '개콘' 출연하기 직전에는 산 밑에 살 정도였다. 월세가 없는 흉가에서 하루하루 라면 먹으면서 '나는 반드시 개그맨이 된다'라고 다짐했다. 떨어지기를 반복하다가 32살에 '개콘'에 스카웃이 됐다"며 힘들게 개그맨이 된 과정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짧게 개그맨 생활을 했지만 여한이 없다. 지금은 강의로 긍정을 전하고 자신감을 심어드리는 게 나의 사명 같다. 많은 분들이 힘내셨으면 좋겠다"라며 현재 생활에 만족해했다.

현재 나이 47세인 고혜성은 7권의 책을 출간하고 전국을 돌아다니며 2000번이 넘도록 강연을 하는 등 제2의 삶을 살아가고 있다.

한편 특종세상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5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0월 1일 [토]

[출석부]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꼬북칩
[포인트 경품]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