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골때녀 FC아나콘다 현영민 감독, 박은영·윤태진·차혜리 전술...나이 프로필 화제

국제뉴스 | 2022.08.1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골때녀' FC아나콘다 현영민 감독, 박은영·윤태진·차혜리 전술...나이 프로필 화제(사진=SBS)'골때녀' FC아나콘다 현영민 감독, 박은영·윤태진·차혜리 전술...나이 프로필 화제(사진=SBS)

'FC아나콘다'가 첫 승을 위해 예측 불허의 전술을 시도한다.


17일 방송될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챌린지리그 네 번째 경기인 'FC아나콘다'와 'FC탑걸'의 맞대결이 펼쳐진다.


이번 경기에서는 7연패를 막으려는 'FC아나콘다'와 2연속 승리를 거머쥐기 위한 'FC탑걸'의 치열한 승부가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두 팀은 시즌2 당시 최약체를 다투던 팀으로 함께 역경을 헤쳐 오며 더욱 돈독해진 사이였으나, 이번 경기에서 적군으로 만나 피할 수 없는 대접전을 치르게 됐다.


'FC아나콘다'의 현영민 감독은 연이은 패배에 각성하며 적극적인 침투 수비와 세트피스 전략을 내세우는 등 "이전과 격이 다른 '파격 축구'를 선보이겠다"고 선전포고를 했다. 또한 예측 불허 전략 기술을 통해 'FC탑걸'을 혼란 속에 빠뜨릴 것으로 전해져 두 팀의 경기 결과에 관심이 집중된다.


'아나콘다'의 주장 박은영은 지난 '원더우먼'과 대전에서 선제골을 넣으며 경기 초반 흐름 잡기에 성공했으나 곧 이어진 패배에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박은영은 트라우마를 극복하기 위한 보강훈련에 임해 다시 한 번 도약을 향한 의지를 다졌다.


또한, 주장의 투지에 힘입어 윤태진과 차해리 역시 키플레이어로 나선다. 강한 침투력을 가진 키커 김보경을 묶기 위해 나선 '웰컴투핼' 차해리는 기존 포지션이었던 수비와 함께 공격에도 가담할 것으로 전해진다. '모드리춘' 윤태진 역시 몸을 사리지 않는 전신 수비를 도맡으며 필드에 몸을 내던진다는 각오를 선보였다. 이들은 과감한 슈팅과 섬세한 드리블 실력으로 관중석을 떠들썩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FC아나콘다'는 무너진 자존심 회복을 위해 과감하고 파격적인 포메이션 전략을 세우며 연패 탈출의 가능성을 끌어올렸다. 과연 다시 맞붙게 된 'FC탑걸'과 경기에서 'FC아나콘다'가 승리의 깃발을 거머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첫 승리를 따내기 위한 'FC아나콘다'의 끝없는 전투는17일 수요일 밤 9시 방송될 '골때녀'에서 공개된다.


한편, 골때녀는 매 방송마다 출연진 나이, 프로필, 결혼 등에 큰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8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0월 4일 [화]

[출석부]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짜파게티 큰사발
[포인트 경품]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