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고두심이 좋아서 촬영지 고두심, 만경강 기차 카페서 시어머니 추억

국제뉴스 | 2022.08.1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고두심이 좋아서 촬영지' 고두심, 만경강 기차 카페서 시어머니 추억(사진=채널A)'고두심이 좋아서 촬영지' 고두심, 만경강 기차 카페서 시어머니 추억(사진=채널A)

'고두심이 좋아서 촬영지'가 화제인 가운데 배우 고두심 나이, 프로필, 결혼, 남편, 자녀 등이 매 방송마다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오늘(16일) 방송되는 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18회에서는 힐링 여행을 떠난 고두심이 갑자기 시어머니를 떠올린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고두심은 '엄마도 혼자 여행할 수 있다'라는 모토 아래 지난주 전라북도 임실군에 이어 완주군으로 여행을 떠났다.


하늘로 곧게 뻗은 편백나무가 군락을 이뤄 '피톤치드 삼림욕 성지'로 불리는 공기마을 편백나무숲, 고즈넉한 고택이 모여 있는 오성한옥마을 등 숨은 명소를 여행하며 몸과 마음의 치유 여정을 즐기던 고두심.

전주와 완주를 잇는 만경강 옛 철교 위에 놓여진 예술열차에서 카페로 개조된 기차 객실에 앉아 강가의 비경을 즐기던 중 갑작스레 옛 이야기를 꺼냈다.


"시댁이 부산이라 기차를 자주 탔다. 부산에서 서울로 돌아올 때면 꼭 시어머니가 도시락을 싸주셨다"며 기억을 소환한 고두심은 "도시락은 늘 하얀 밥 옆에 불고기, 김치. 이렇게 딱 세 가지만 싸주셨는데 정말 너무나 맛있었다. 그래서 그 도시락을 먹고 싶어서라도 시댁에 한 번씩 더 갔다"며 해맑은 미소를 지어보였다. 이어서 "세월이 지나도 그 맛을 정말 잊을 수가 없다"며 시어머니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낸 고두심은 강가를 바라보며 깊은 사색에 잠겼다는 후문이다.

이외에도 완주여행에서 고두심은 전국에서도 내로라할 만한 건강밥상들과 마주한다. 식당 앞마당에서 키운 텃밭채소에 직접 담은 각종 효소와 식초, 장으로 만들어낸 건강 한정식과 89세 사장님이 전통방식 그대로 60년간 만들어온 두부가 있는 특별한 식당들을 도장깨기 할 예정이다. 음식들을 맛 본 고두심이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며 "진짜 맛있다. 완주에서 살아야 할 지경"이라고 후기를 남긴 식당들의 정체는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나무에서 뿜어 나오는 피톤치드와 보기만 해도 흐뭇해지는 건강 밥상으로 몸과 마음까지 치유시킬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완주 편은 오늘 저녁(16일) 8시 10분 채널A에서 만날 수 있다.

2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0월 2일 [일]

[출석부]
스타벅스 간편한 한끼 세트(HOT) (카페 아메리카노 T리얼 치즈 베이글) 초코에몽
[포인트 경품]
스타벅스 간편한 한끼 세트(HOT) (카페 아메리카노 T리얼 치즈 베이글) 스타벅스 간편한 한끼 세트(HOT) (카페 아메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