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트바로티 가수 김호중, 독일 유학파 출신 면모 뿜뿜

국제뉴스 | 2022.08.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트바로티' 가수 김호중, 독일 유학파 출신 면모 '뿜뿜'(사진=MBN)'트바로티' 가수 김호중, 독일 유학파 출신 면모 '뿜뿜'(사진=MBN)

'트바로티' 가수 김호중이 '미스터리 듀엣' 스튜디오를 스위스 오페라하우스로 만들었다.


오는 8월 8일(월) 밤 10시 40분 첫 방송 되는 MBN 새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리 듀엣' 첫 회 첫 게스트로 출격한 김호중이 독일 유학파 출신 성악가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는 명장면을 선보였다.


이날 김호중은 소중한 인연과 완벽한 하모니를 이룬 후 벅차오르는 감정에 뜨거운 눈물을 쏟아냈던 상태. 가까스로 감정을 추스른 채 자리에 앉은 후 반가운 인연과의 과거를 소환했고, 12년 전 혈혈단신 독일로 떠났던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패널들은 김호중에게 성악곡 한 소절을 불러달라 부탁했고, 김호중은 소중한 로시니의 오페라 '세비아의 이발사' 중 피가로의 곡 'Largo al factotum(나는 이 거리의 만물박사)'를 열창하기 시작했다. '나는 이 거리의 만물박사'는 묵직한 바리톤으로 이탈리아어를 속사포처럼 쏟아내는 고난도 파트가 백미인 곡으로, 김호중은 피나는 연습량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곡 소화력은 물론, 재치 있는 퍼포먼스까지 곁들이는 센스로 현장의 기립 박수를 이끌었다.


특히 김호중이 롤모델이자 영웅이라 칭송한 인연은 "어렸을 때 호중이를 처음 만난 후, 여러 가지 아픔과 상처들을 들어왔지만 늘 그것을 이겨내려 누구보다 많이 노력했던 친구"라고 말하며 응원을 전했다


제작진은 "김호중이 감미로운 발라드와 신명나는 트로트는 물론 카리스마 넘치는 성악가의 면모까지 자유자재로 변신하는 모습으로 현장의 감탄사를 이끌었다"며 "소집해제 후 더욱 탄탄해진 실력을 갖춰 돌아온 김호중의 진면목을 '미스터리 듀엣' 첫 방송에서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8월 11일 [목]

[출석부]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