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SBS 새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 4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최다니엘, “어른의 책임감, 스스로에게 질문 많이 던졌다.”

이슈와뉴스 | 2022.07.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스튜디오S
사진제공 : 스튜디오S

배우 최다니엘이 4년 만에 SBS ‘오늘의 웹툰’을 통해 안방극장을 찾는다. 그런데 그 진심 어린 각오가 남다르다. 촬영을 거듭할수록 “어른의 책임감에 대해 스스로에게 질문을 많이 던졌다”는 것. 


SBS 새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극본 조예랑, 이재은/연출 조수원, 김영환/기획 스튜디오S/제작 빈지웍스, 스튜디오N)에서 최다니엘은 ‘온마음’(김세정)을 비롯해 여러 후배들을 이끄는 네온 웹툰 편집부 부편집장이자 인생 멘토 ‘석지형’ 역을 맡았다. 최다니엘의 소개대로, “후배들에게 길라잡이가 돼주는, 일에 대한 열정과 책임감이 강한 프로페셔널한 인물”이다. 


최다니엘이 이 캐릭터에 깊이 공감한 면은 바로 ‘어른’의 책임감이다. “지형은 실패의 두려움을 알기에 주저하기도 하고, 늘 신중하게 한 번 더 생각하고 결정한다. 그런 면을 보며 안타까운 마음을 많이 느꼈다”는 최다니엘. 이제 ‘선배’가 되고 ‘어른’이 된다는 것이 그만큼 어려운 일이란 걸 잘 아는 세월을 거쳤기 때문이다. 그가 촬영에 임하며 왜 이런 키워드를 더 깊이 생각하는지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그래서 최다니엘은 “‘오늘의 웹툰’의 전반적인 분위기는 굉장히 발랄하지만, 그 안에서 ‘석지형’이란 인물은 굉장히 진정성 있게, 사실적으로 그리고 싶었다”고. 의상과 헤어스타일링부터 인물의 내면까지 조수원 감독과 많이 의논하고, 치열한 분석과 고민을 거치는 등 남다른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이유다. “표현하고자 하는 지형의 모습을 온전히 녹여내기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지만, 작품의 방향성을 해치지 않으며 내가 생각하는 인물을 최선을 다해 담아내려 한다”는 진심에선 그가 얼마나 이 작품에 진지하게 임하고 있는지가 고스란히 전해진다. 


웹툰 한 작품이 탄생하기까지, 각자의 자리에서 하나의 목표를 위해 치열하게 최선을 다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점 역시 그가 진심을 다하게 된 계기였다. 최다니엘은 “이번 작품을 하면서 웹툰 역시 드라마나 영화가 제작되는 과정과 비슷하단 걸 많이 느꼈다”며 “웹툰을 탄생시키는 모든 분들, 항상 응원하겠다”는 마음도 전했다.


마지막으로 “작품으로 팬분들을 빨리 찾아뵙고 싶다는 마음이 컸다. 기다려주신 분들께 좋은 선물이 될 것 같다는 생각에 대본을 받자마자 바로 참여하겠다고 결정했다”는 선택의 이유를 밝힌 최다니엘. 얼마 남지 않은 첫 방송을 그래서 더 기다리고 있는 그는 “가벼운 마음으로 공감하고 즐기실 수 있는 작품이다. 그러다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한 번쯤 우리의 책임감은 무엇인가란 질문을 던지며, 지금 인생의 무게를 느껴볼 수 있을 것”이라는 진지하고도 친절한 작품의 관전 포인트를 남겼다. 


한편, ‘오늘의 웹툰’은 매일 '오늘의 웹툰'을 업로드하기 위한 웹툰 업계의 다이나믹 오피스 라이프, 그 세계에 발을 들인 유도 선수 출신 새내기 웹툰 편집자 온마음의 레벨업 성장기를 그린 드라마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 ‘피노키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조수원 감독이 연출을 맡아, SBS 금토드라마의 성공 계보를 잇는 기대작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왜 오수재인가’ 후속으로 오는 7월 29일 금요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1 0
저작권자 ⓒ 이슈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8월 11일 [목]

[출석부]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