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오마이웨딩 6년차 재혼 커플, 두아들과의 갈등은 무엇?

국제뉴스 | 2022.06.2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SBS사진=SBS

26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오! 마이 웨딩'에서는 부산을 찾은 깨볶단과 두 번째 주인공 커플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유세윤, 유진, 봉태규, 유병재까지 일명 깨볶단은 두 번째 주인공인 재혼 6년차 부부 유권태 박정애 커플을 찾아 부산으로 향한다. 드디어 마주한 두 번째 주인공 커플은 티격태격 마치 남매를 보는 듯한 케미를 보여 보는 이들에게 시작부터 기분 좋은 에너지를 선사한다.


두 사람은 재혼 6년차 부부였다. 남편 유권태는 전처가 투병생활 끝에 먼저 세상을 떠나자 홀로 아이를 키우다 지금의 아내를 만났으며, 아내 박정애는 40대라는 늦은 나이에 결혼했지만 전 남편과의 결혼생활이 맞지 않아 금방 이혼했다. 이후 지금의 남편을 만났다. 서로의 상처를 감싸며 시작된 두 번째 사랑인 만큼, 두 사람의 얼굴에서는 늘 미소가 끊이질 않는다.


특히 두 사람은 초등학교, 중학교 동창이었다는 점이 밝혀지면서 깨볶단을 놀라게 만든다. 어렸을 당시 친구였던 두 사람이 각자의 인생을 살다 이별을 겪은 뒤 동창회에서 만나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게 된 영화 같은 두 사람의 스토리에 궁금증이 모인다.


결혼식을 앞두고 행복한 일만 가득해 보이는 두 사람이지만 하나 풀지 못한 숙제가 있었는데 바로 남편의 두 아들이다. 띠동갑인 두 아들이 있다는 게 부담스럽지만 성실한 남편 하나만 보고 재결합을 결심한 아내다. 그러나 작은 아들은 걸핏하면 엄마와 싸우기 일쑤고, 큰 아들은 마음의 문을 닫아버렸다.


이에 깨볶단은 각각 나눠 아내와 큰아들, 작은 아들과 따로 만나 이들의 속 깊은 이야기를 들어본다. 여기서 작은 아들이 "결혼식을 안 가려고 했다"라고 폭탄 발언을 하는가 한편, 큰 아들은 "아빠의 재혼을 수긍한 적 없다"라고 밝히며 그동안 말하지 못한 속마음을 고백한다.


아내 또한 마음으로 낳은 두 아들에 대한 속마음을 고백하는 가운데 봉태규 또한 "아빠가 된다는 생각에 내 아이를 처음 봤을 때 무서웠다"고 말한다. 과연 이들 가족이 서로의 마음을 이해하고 행복하게 결혼식을 올릴지 이목이 집중된다.

6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8월 19일 [금]

[출석부]
스타벅스 아이스아메리카노 T 빽다방 아이스 앗메리카노
[포인트 경품]
스타벅스 아이스아메리카노 T 스타벅스 아이스아메리카노 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