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송해, 서울대병원 2호실 빈소 마련…장례는 코미디협회장

더팩트 | 2022.06.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송해 오늘(8일) 별세…발인은 10일

세상을 떠난 방송인 송해의 장례식이 코미디언협회장으로 3일간 치러질 예정이다. /더팩트 DB
세상을 떠난 방송인 송해의 장례식이 코미디언협회장으로 3일간 치러질 예정이다. /더팩트 DB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방송인 고(故) 송해의 장례가 코미디언협회장으로 치러진다.


엄영수(개명 전 엄용수) 코미디언협회 회장은 8일 "가족들과 상의한 끝에 고인의 빈소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2~3호실에 마련하기로 했다. 장례는 3일장의 코미디언협회장으로 치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해는 이날 오전 자택에서 쓰러진 채로 발견됐다. 딸의 신고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눈을 뜨지 못했다. 향년 95세.


송해는 지병인 폐렴 관리 등을 위해 정기적으로 병원에 입원해 치료와 검사를 받아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월 건강 문제로 입원 치료를 받았고, 3월에는 코로나19 확진으로 치료 후 복귀했다. 지난달에는 다시 병원에 입원해 건강을 체크했다.

KBS의 장수 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 현역 최고령 진행자 송해의 빈소가 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져있다. /사진공동취재단
KBS의 장수 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 현역 최고령 진행자 송해의 빈소가 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져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결국 건강상 이유로 '전국노래자랑' 하차를 고민하기도 했지만, 제작진과 스튜디오 녹화로 방송에 계속 참여하는 방안 등을 논의하던 중 세상을 떠났다.


1955년 창공악극단을 통해 데뷔한 송해는 1988년 5월부터 35년간 '전국노래자랑' 진행을 맡아오며 최장수 MC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지난 4월 95세 현역 MC로 '최고령 TV 음악 경연 프로그램 진행자'(Oldest TV music talent show host) 기네스 세계기록에 등재됐다.


대한민국연예예술상 특별공로상, KBS 연예대상 공로상, 백상예술대상 공로상, 한국방송대상 공로상, 대중문화예술상 은관문화훈장 등도 받았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송해의 장례는 코미디언협회장으로 치러진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12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8월 9일 [화]

[출석부]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 세븐일레븐 3천원권
[포인트 경품]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