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속보]1세대 아이돌 폭행 소속사 대표 정체·신상 누구 욕설·폭행 주장

국제뉴스 | 2022.06.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1세대 아이돌 폭행 소속사 대표 정체·신상 누구 '욕설·폭행' 주장1세대 아이돌 폭행 소속사 대표 정체·신상 누구 '욕설·폭행' 주장

1세대 아이돌 출신 엔터테인먼트 소속사 대표 정체, 신상이 누구인지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6일 1세대 아이돌 출신 소속사 대표 A씨가 운영하는 엔터테인먼트 연습생이었다는B씨의 주장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되면서다.


B씨는 6년 전 연습생 생활을 했으며 A씨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인기가 많았던 아이돌 중 하나였다고 주장했다.

B씨는 "평범한 20대 생활은 포기한 채 오로지 연습에만 매진했다"고 운을뗐다.


이어"2016년 2월 18일 A씨는 평소 음악을 같이 만들던 회사 소속의 프로듀서와 나를 대표실로 불러 음악 방향성에 대해 설명을 해줬다"며 "주제들은 대부분 70~90년대 유행하던 음악들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함께 음악을 들으며 리듬도 타고, 노래도 따라부르는 자유로운 분위기였다"고 적었다.


게시글에 따르면 A씨는 B씨와 프로듀서에게 음악을 권유하며 "이런 노래를 무조건 해야지 유명해질 수있다", "이런 노래를 만들고 이렇게 노래를 하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B씨는 "이런 음악을 접해 본 적이 없기 때문에 따라하기가 어렵다. 조금 올드해서 사람들이 좋아할지는 잘 모르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자신의 답변 이후 A씨가 무자비한 욕설과 폭행을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신이 없는 상황에서 오른쪽 뺨을 4대 왼쪽 뺨을 2대를 순간적으로 폭행당했다. 그래도 분이 풀리지 않았는지 모자를 반강제적으로 벗긴 뒤 정수리를 주먹으로 2대 더 내려쳤다"며 "6년이나 지난 일이지만, 아직도 너무나도 생생한 기억이다. 너무 억울하고 분했지만 두려웠다"고 적었다.

그는 "혹시나 연습을 나가지 않으면 계약 위반이라는 오명이 생길까 폭행당한 다음날도 출근을 했다"며 "사과를 받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A씨는 '가만히 있던 내게 돌을 던졌는데 누가 화를 안낼수가 있냐', '네가 원인 제공을 했고, 가만히 있던 나는 네가 던진 돌에 맞았다', '화를 안내는게 이상하다'고 내게 책임을 물었다"고 말했다.

결국 B씨는 두려움에 아이돌의 꿈을 접었고, 2차, 3차 피해자가 생기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 폭로 글을 작성하는 것이라 설명했다.


해당 글의 진위여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4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6월 27일 [월]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