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우리들의 블루스 이병헌X김혜자, 남다른 모자 사연 [TF프리뷰]

더팩트 | 2022.06.0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옥동과 동석1' 에피소드 시작…이병헌, 김혜자 시한부 소식 접해?

5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는 김혜자와 이병헌의 모자 에피소드가 펼쳐질 예정이다. /'우리들의 블루스' 제공
5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는 김혜자와 이병헌의 모자 에피소드가 펼쳐질 예정이다. /'우리들의 블루스' 제공

[더팩트|원세나 기자] '우리들의 블루스' 이병헌이 어머니 김혜자의 시한부 사실을 알게 된다.


5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 김양희 이정묵) 18회에서는 애증의 모자(母子) 강옥동(김혜자 분)과 이동석(이병헌 분)의 이야기인 '옥동과 동석1' 에피소드가 시작된다. 같은 공간에 있어도 남처럼 지내는, 이웃보다 못한 모자 사이로 눈길을 끌었던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이동석이 말기 암 선고를 받은 강옥동의 소식을 접하며 보통의 부모 자식 같지 않은 이들 모자의 마지막 불꽃이 튀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제작진이 공개한 18회 스틸컷에는 강옥동의 시한부 사실을 알게 된 이동석의 모습이 담겨 있다. 그런데 모자는 시한부 상황에도 평행선을 달린다. 이동석은 죽을 날을 앞둔 강옥동의 소식을 듣고서도 엄마에게 연락하거나 찾아가지 않는다.


이에 푸릉마을 동네 누나와 형들, 정은희(이정은 분), 정인권(박지환 분), 방호식(최영준 분)이 나선다. 이동석을 끌고 와 대화하는 이들의 심각한 모습이 포착됐다. 그러나 이동석은 싸늘하고 날 선 반응을 보여 이동석이 그들에게 한 말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동석을 더 화나게 하는 것은 강옥동이 통보하듯 한 부탁 때문이다. 지난 방송에서 이동석은 목포 양아버지 제사에 데려가 달라는 강옥동의 부탁에 피가 거꾸로 솟았다. 자신이 양아버지를 싫어하고 그 자식들에게 맞았다는 것을 알면서도 부탁하는 강옥동을 이해할 수 없었다.


상처와 원망이 큰 만큼 이동석은 어머니의 시한부 소식에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복잡한 감정에 휩싸인다. 이 과정에서 이동석이 강옥동을 '어멍(어머니)'이 아닌 '작은 어멍'이라 부르게 된 이유부터 강옥동과 멀어지게 된 과거까지 숨은 이야기들이 공개될 예정이다.


18회 예고 영상에서는 "네가 사람이냐"며 비난받던 이동석은 "이제 와서 아들 노릇 하라는 게 말이 되냐"고 외치는 모습으로 그 사연을 궁금하게 했다. 강옥동과 지긋지긋한 관계를 끝내기 위해 "좋다. 붙어보자"고 결심하는 이동석의 모습이 과연 어떤 폭풍 전개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tvN '우리들의 블루스' 18회 '옥동과 동석1' 에피소드는 5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wsen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6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8월 9일 [화]

[출석부]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세븐일레븐 3천원권
[포인트 경품]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