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우이혼2 일라이, 지연수에 고백 "미안해, 사랑해" 눈물

국제뉴스 | 2022.06.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우이혼2' 일라이, 지연수에 고백 '우이혼2' 일라이, 지연수에 고백 "미안해, 사랑해" 눈물(사진-방송화면)

'우리 이혼했어요2'가 로맨스, 가족극, 다큐멘터리의 감정을 총출동시킨 '팝콘 각' 한 회로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지난 3일 방송된 TV CHOSUN 리얼 타임 드라마 '우리 이혼했어요2'에서 일라이와 지연수는 이혼 후 민수와 같이 가는 첫 가족 여행에 나섰다. 민수는 아빠 일라이와 모래 놀이, 수영을 즐기며 기뻐했고, 지연수가 만든 전복삼계탕을 맛보며 다시 가족으로 돌아간 느낌에 행복해했다. 어버이날인 다음 날, 두 사람은 민수와 함께 갯벌 체험을 하며 새로운 추억을 쌓았다. 이어 민수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일라이는 미국에 있는 아버지가 한국 정착을 허락했다는 말과 함께 악의적으로 편집된 영상들로 부모님의 걱정이 많다고 털어놨다. 이를 듣던 지연수는 이혼 후 첫 만남이 전부라고 생각했기에 더욱 악을 쓴 것 같다며 걱정을 끼친 것에 대해 진심으로 미안해했다.


저녁 장소로 이동한 뒤 일라이는 민수에게 내년 어린이날, 어버이날도 함께 할 것을 약속했고, 식사 도중 민수와 몰래 나가 지연수와 지연수 부모님용 꽃을 사 와 감동을 일으켰다. 그렇게 민수가 잠든 밤, 지연수는 일라이에게 재혼 의사를 물어봤고, 일라이는 말이 많았던 결혼과 출산, 이혼을 겪어봤기에 자신이 없다며 "지금이 좋아"라는 모호한 답을 전했다. 더욱이 일라이는 "우리 부모님을 좋아해야 한다고 너한테 강요하고, 생각이 짧았던 거지"라며 지난 일을 진심으로 사과했던 것. 지연수는 일라이의 진솔한 사과에 눈물을 흘렸고, "네가 없었다면 민수가 존재하지 않았을 테니까"라며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분위기가 훈훈해진 가운데 일라이는 지연수에게 갑자기 "사랑해"라는 고백을 던져 지연수를 깜짝 놀라게 한 뒤 곧바로 "민수 엄마로서 사랑해"라고 말을 흐려 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2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8월 9일 [화]

[출석부]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세븐일레븐 3천원권
[포인트 경품]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