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우이혼2 나한일 세번째 합가 제안에 유혜영 반응은?

국제뉴스 | 2022.05.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나한일 유혜영 /TV조선 제공나한일 유혜영 /TV조선 제공

'우이혼2' 나한일이 유혜영에 3번째 합가를 제안했다.


13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이하 우이혼2)' 6회에서는 오붓하게 데이트를 이어가는 나한일, 유혜영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나한일은 유혜영에게 "두 번째 이혼한 날짜 보니까 2015년 2월 15일이더라. 달력을 쭉 보니까 날짜 옆에 토를 달아놨다. '가장 실패한','가장 나쁜 날'이라고 써놨더라"라고 말했다.


유혜영은 "찔린다"고 답했고, 나한일은 "찔리라고 그런 소리 한 게 아니라 요즘 이런 생각 하면 재밌다"라며 " 이번에는 안 만나는 2주 동안 밥을 하기가 싫더라. 괜히 전에는 잘 해먹었는데 나를 보면 측은하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유혜영의 빈자리를 언급했다.


이어 나한일은 "내가 당신한테 하고 싶은 얘기는 당신이 좋아하는 강원도에서 당신이 살고 싶다고 했던 비슷한 집을 구해서 거기서 같이 지내보면서 당신이 날 관찰해라"라며 "저 사람이 어떻게 변했는지 어떻게 달라졌는지 당신한테 확신을 주고 싶다"라고 합가를 제안했다.


유혜영은 이에 "달라지고 많이 변했는데 급한 건 여전하네?"라며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유혜영은 나한일에게 "시간 많다"라고 말했다.


이후 강원도에 유혜영이 좋아할 만한 집을 직접 빌려 합가를 시작했고, 나한일은 "옛날에 결혼할 때 가진 게 없었다"라고 말했다.


유혜영은 "돈도 되게 안 모아놨다고 생각했다"라고 털어놨다.


나한일은 "그래도 결혼을 했다. 당신은 집이 있었고. 내가 사실 염치가 없었다. 집 장만도 안 해놓고 결혼하자고 했다. 그 당시에 '내가 너무 뻔뻔한 게 아닌가' 그런 생각을 항상 했다"라고 말했다.


유혜영은 "나는 집이 있으니까 한 사람이 있으니까. 그냥 같이 살면 된다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이에 나한일은 "그 당시에는 고마웠다고 표현을 못 했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2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5월 20일 [금]

[출석부]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2천원권 야쿠르트 그랜드
[포인트 경품]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2천원권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2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