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어겐마 이준기·이경영·최광일 숨막히는 접전 예고

국제뉴스 | 2022.05.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SBBS사진=SBBS

SBS 금토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극본 제이 김율, 연출 한철수 김용민/이하 '어겐마') 측은 13일, 이준기(김희우 역), 이경영(조태섭 역), 최광일(김석훈 역)의 숨 막히는 접전이 예견되는 첫 삼자대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7일 방송된 '어겐마' 10회에서는 김희우와 조태섭의 엎치락뒤치락 쫄깃한 수 싸움이 긴장감을 자아냈다. 김희우가 황진용(유동근 분)과 손잡고 정재계의 비리를 폭로하며 부조리한 정치판을 뒤흔든 반면 조태섭은 자신에게 찾아온 위기를 기회로 전환하는 파워를 과시했다. 이후 김희우 크루는 악을 척결하기 위한 2차전을 준비해 장일현(김형묵 분)에게 징역 7년을 구형하며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치솟게 했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에는 이경영을 사이에 두고 이준기와 최광일의 삼자대면이 담겨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각자의 패를 숨긴 세 사람의 첫 만남에 일촉즉발의 전운이 감돈다. 이경영은 대한민국을 움직이는 거대한 흑막이자 권력의 실세답게 흑빛 포스를 드러내는 반면, 최광일은 불안함과 초조함이 가득한 표정을 짓고 있다.


그러던 중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던 이준기에게 예상하지 못한 변수가 생긴 듯 한순간 얼어붙어 궁금증을 유발한다. 특히 이경영이 수행비서 한지현(차주영 분)까지 동행시킨 가운데 과연 세 사람의 맞대면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후폭풍이 예고된다.


김희우는 장일현에 이어 최강진(김진우 분), 김석훈까지 촘촘하게 옭아맬 전략을 세우고 있다. 앞선 11회 예고편에서 김희우는 조태섭에게 의문의 서류를 건네며 은밀히 거래를 시도하는가 하면, 전석규(김철기 분)에게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잡죠. 김석훈"라고 비장하게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조태섭이 김석훈을 손절하는 것인지 권력의 판세가 하루 아침에 뒤바뀌게 될지,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롤러코스터 전개가 휘몰아칠 것으로 보인다.


'어겐마' 제작진은 "본 장면은 부정부패 척결을 위해 직진하는 이준기가 악의 이너서클과 맞붙는 씬으로, 이준기가 이경영, 최광일과 마주한 모습만으로도 강렬한 아우라를 뿜어내 현장을 숨죽이게 만들었다"며 "악랄한 계략을 간파하고 새로운 판을 짜는 세 사람의 치밀한 두뇌 게임과 이를 펼쳐낸 세 배우의 내공 깊은 연기 대결이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고 귀띔했다.


한편'어겐마' 11회는 13일 밤 10시 방송된다.

2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5월 18일 [수]

[출석부]
신세계 상품권 1만원권 CU 2천원권
[포인트 경품]
신세계 상품권 1만원권 신세계 상품권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