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드라마 붉은단심, 옷소매 인기 넘을까...몇부작·원작·인물관계도 궁금증

국제뉴스 | 2022.05.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드라마 '붉은단심' / KBS 제공드라마 '붉은단심' / KBS 제공

드라마 '붉은 단심'이 2일 첫방송된다.


2일(오늘) 밤 9시 30분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은 살아남기 위해 사랑하는 여자를 내쳐야 하는 왕 이태(이준 분)와 살아남기 위해 중전이 되어야 하는 유정(강한나 분), 정적인 된 그들이 서로의 목에 칼을 겨누며 펼쳐지는 핏빛 정치 로맨스다.


# 살아남기 위해 서로의 목에 칼을 겨눠야 하는 이유는?
극 중 이태와 유정은 가장 순수했던 시절 만난 정인(情人)이자 지금도 서로의 연모(戀慕) 대상이다. 1회 방송에서는 과거부터 연을 이어왔던 두 사람이 어떤 이유로 눈물의 헤어짐을 맞이하고 다른 세상을 살게 되었는지, 이들의 과거 이야기가 수면 위로 떠오른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뜻밖의 사건으로 인해 유정이 이태가 사는 궐에 입궁하게 되면서 예기치 못한 일들이 벌어진다. 전제 군주 시대 동시대를 살아갈 수 없는 정적(政敵)이 되어 마주한 두 남녀의 사연은 무엇인지 뜨거운 관심이 쏠린다. 과연 이태와 유정이 살아남기 위해 서로의 목에 칼을 겨눌지 이들의 선택에 귀추가 주목된다.


# 강렬한 캐릭터+얽히고설킨 인물들의 관계에 집중!
폭군으로 인해 다시는 피폐해진 조선을 두고 볼 수 없었던 '킹메이커' 박계원(장혁 분)의 등장은 첫 회부터 긴장감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를 지닌 그는 쉬이 목소리를 높이지 않는가 하면, 왕의 일거수일투족을 보고받으며 이태와 갈등 구도를 형성한다. 여기에 왕 위에 서 있는 대비 최가연(박지연 분)은 자신의 첫 정인이었던 박계원의 정치적인 뜻을 지지하며 어마 무시한 권력을 휘두른다고 해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더욱이 세상이 인정하는 좌의정 다음가는 권력의 실세 병조판서 조원표(허성태 분)와 그의 여식이자 이태를 만나기 전까지 평탄한 인생을 살았을 조연희(최리 분), 그리고 무인(武人)이었지만 어떤 이유로 승전 내관이 되었는지 미스터리함을 지닌 정의균(하도권 분)까지, 치열한 궁중 암투 속 얽히고설킬 인물들의 관계가 궁금해진다.


# 저마다 단심(丹心)을 품은 인물들의 이야기!
저마다의 뜻을 품고 살아가는 인물들의 이야기는 안방극장에 깊은 공감을 안길 예정이다. 특히 파란만장한 궁중 생활기를 그려나갈 이태와 유정이 고난과 역경을 무사히 헤쳐나가고 '세기의 궁중 로맨스' 펼칠 수 있을지, 또 각각의 '단심(丹心)'을 지닌 등장인물들이 자신이 좇는 목표로 점점 붉게 물들어져 가는 마음을 다스릴 수 있을지 본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이처럼 '붉은 단심'은 1회부터 눈을 뗄 수 없게 하는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예측불허한 전개, 개성 뚜렷한 인물들의 이야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해당 드라마는원작이 없는 픽션 기반의 사극으로, 16부작이다.


'전무후무한 로맨스 정치 사극' 탄생을 예고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은 2일(오늘) 대망의 1회를 시작으로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1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5월 21일 [토]

[출석부]
이디야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이디야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 이디야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