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이슈현장] "오영수 황정민 보러가자"…연극계 활력의 두 주역(영상)

더팩트 | 2022.01.2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오영수 '라스트 세션' 매진 행렬…황정민 '리차드3세' 티켓파워 1위

배우 오영수와 황정민이 연극 무대로 복귀해 대중의 관심을 끌고 있다. /더팩트 DB
배우 오영수와 황정민이 연극 무대로 복귀해 대중의 관심을 끌고 있다. /더팩트 DB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골든글로브 위너' 오영수(77)와 '천만관객 배우' 황정민(52)이 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연극계에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

먼저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1번 참가자 '깐부 할배' 오일남을 연기해 한국인 최초로 미국 골든글로브 연기상을 수상한 배우 오영수는 19세기 오스트리아의 정신분석학자 지크문트 프로이트로 분해 대학로를 누비고 있다.

오영수가 출연하고 있는 연극 '라스트 세션'은 제 2차 세계대전을 앞둔 1939년 9월 영국, 프로이트와 옥스퍼드의 젊은 교수이자 소설 '나니야 연대기'를 집필한 작가 루이스(이상윤 전박찬 분)와 대담을 다룬 창작극이다. 오영수는 이 연극에서 동년배 배우인 신구와 프로이트 역에 더블 캐스팅돼 열연을 펼친다.

특히 오영수는 지난해 '오징어 게임' 열풍이 불 때 방송과 광고계에서 수많은 러브콜을 받았지만 작품 본연의 가치를 흐리고 싶지 않다는 이유로 연극무대로 돌아간다는 소식이 알려지며 후배 배우들의 귀감이 된 바 있다. 그는 '라스트 세션'의 배우 인터뷰에서 "(큰 관심에 따라)중심이 흩어지진 않을까 그런 염려를 하던 차에 기호에 맞는 좋은 연극을 만나게 돼서 중심을 잡고 무대 공연을 하게 됐다.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영수의 선택은 대중의 마음을 움직이고 있다. 그가 출연하는 공연 회차는 이달 말까지 전석 매진 행렬을 이끌면서 왕성한 티켓 파워를 과시하고 있다. 공연은 지난 7일부터 시작됐지만 오영수의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 수상(10일) 이후 대중의 관심이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취재진이 현장을 방문한 지난 19일 서울 중구 대학로티오엠에서는 오후 5시 공연임에도 '라스트 세션'을 관람하기 위해 남녀노소 전연령 층 관객들이 줄을 이어 눈길을 끌었다. 한 40대 여성 관객은 "(오영수)배우님의 연기를 직접 눈으로 보고 싶었다. 골든글로브 상을 탔다는 소식을 듣고 부랴부랴 예매를 하게 됐다"고 전했다.

같은 날 서울 서초구 예술의 전당도 문전성시를 이뤘다. 삼삼오오 예술의 전당 내부로 향하는 관객들의 발걸음은 영하의 온도와 눈이 많이 내린 날씨에도 가볍게 느껴졌다. 대기 장소에는 방역지침을 지키는 선에서 포토존 사진을 찍거나 공연을 함께 보러 온 지인과 설렌 마음으로 이야기를 나누는 관객들의 모습 등이 포착됐다.

대학로 공연장 대학로티오엠에서 열리고 있는 연극 '라스트 세션'은 오영수가 출연하는 회차 공연이 대부분 매진되면서 인기를 증명하는 중이다. 공연장 규모가 큰 예술의 전당에서 공연하는 황정민의 '리차드3세'는 21일 인터파크 기준 일일 리미티드런 연극 티켓 순위 1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한림 기자
대학로 공연장 대학로티오엠에서 열리고 있는 연극 '라스트 세션'은 오영수가 출연하는 회차 공연이 대부분 매진되면서 인기를 증명하는 중이다. 공연장 규모가 큰 예술의 전당에서 공연하는 황정민의 '리차드3세'는 21일 인터파크 기준 일일 리미티드런 연극 티켓 순위 1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한림 기자

예술의 전당을 꽉 채우고 있는 배우는 영화 '너는 내 운명' '신세계' '베테랑' '인질' 등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작품에서 주연을 맡았던 톱스타 황정민이다. 황정민은 지난 11일부터 예술의 전당 CJ토월극장에서 열리고 있는 연극 '리차드 3세'에 출연해 훗날 욕망의 왕이 되는 곱추 글로체스터를 연기한다. 이 외에도 장영남, 윤서현 등 대중에게 친숙한 배우들과 정은혜 임강희 박인배 서성종 등 무대에 잔뼈가 굵은 연극 배우들이 대거 출연해 관심을 더한다.

연극 '리차드 3세'는 15세기 영국 뛰어난 권모술수와 유머, 총명한 식견을 지닌 왕족으로 태어났지만 못생긴 곱추라는 이유로 뒷전에 밀려나 있던 요크가의 셋째 아들 글로체스터가 리차드3세가 되면서 결핍에서 비롯된 비틀린 욕망을 뿜어내는 이야기를 다룬다. 코로나19 펜데믹 이전인 2018년 연극 '리차드3세'를 공연한 바 있는 황정민이 4년 만에 다시 같은 역할로 복귀한 작품이다.

황정민 역시 후배 배우들에게 '리스펙'을 받고 있다. 황정민은 지난 달 21일 SBS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에 출연해 "이미 클래식한 작품이고 (연기에)도움이 된다고 생각해 결정했다. 어렸을 때 선배들이 이런 좋은 작품을 하라고 가르쳤다. 그래서 나도 후배들에게 좋은 공부가 될 수 있는 무언가를 하고 싶었다"고 출연 배경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연극 '리차드3세'와 '라스트 세션'은 리미티드런 연극 티켓 순위(21일 인터파크 기준)에서 나란히 1, 2위를 기록하고 있다. 두 스타 배우가 안방과도 같은 연극 무대로 돌아와 초연히 공연하는 모습에 대중의 화답이 이어지고 있다.

2kuns@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1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5월 23일 [월]

[출석부]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씬) M 콜라 참깨라면
[포인트 경품]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씬) M 콜라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씬) M 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