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꼬꼬무 입속의 혀 마포 꼭두각시 유괴범 사연에 한승연 분노

국제뉴스 | 2022.01.2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꼬꼬무' 입속의 혀 마포 꼭두각시 유괴범 사연에 한승연 분노(사진=SBS)'꼬꼬무' 입속의 혀 마포 꼭두각시 유괴범 사연에 한승연 분노(사진=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 20일 방송에는 열네 번째 '그날' 이야기 '입속의 혀, 유괴범과 꼭두각시들'이 전해진다.

때는 1980년 11월 13일. 마포구 한 가정집에 의문의 전화가 걸려온다. 아들을 납치했으니 현금 4천만 원을 준비하라는 충격적인 전화에 이어서 겁에 질린 아들의 목소리가 수화기 너머로 들렸다.

유괴된 아이는 이우진(가명)군이다. 우진이는 우체국에 간다고 집을 나선 후 감쪽같이 사라졌다. 곧바로 수사에 돌입한 경찰이 사건을 들여다보니, 의심스러운 점이 한두 개가 아니었다.

납치 한 달째, 드디어 결정적인 단서가 나온다. 범인이 보낸 협박 편지에서 지문이 발견됐다. 한 명.. 두 명.. 열 명.. 백 명... 일일이 지문을 대조하기 시작해 이제 범인을 잡는 건 시간문제지만 수사는 다시 미궁에 빠진다.

용의자와 일치하는 지문이 없기 때문이다. 무려 200만 명을 대조해도 일치하는 지문은 나오지 않았다. 범인은 대체 누구일지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의 끝을 알아본다.

믿고 듣는 음악천재이자 파워풀한 에너지의 소유자 가수 에일리가 장성규의 이야기 친구로 꼬꼬무를 찾았다. 열혈 꼬물이답게 놀라운 추리력으로 정답을 맞혀 제작진을 놀라게 하고 이야기의 끝엔 묵직한 울림을 주는 소감으로 모두의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장도연의 이야기 친구는 개그계의 든든한 친구 같은 찐 선배 개그맨 김태균이다. 베테랑 MC이자 DJ의 노련미를 물씬 풍기며 공감 만렙 이야기 친구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부모로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이야기에 진하게 공감하며 탄식을 금치 못했다.

장현성의 이야기 친구는 단숨에 꼬꼬무 단골로 등극한 배우 한승연이었는데 듣고도 귀를 의심하게 하는 충격적인 그날의 이야기에 완전히 몰입한 한승연은 녹화 내내 거침없이 감정을 표출했다. 결국 차오르는 분노에 눈물샘이 터져 녹화가 잠시 중단됐다.

'그날 이야기'를 전하는 장트리오도 눈물을 삼켜야 했던, 꼬꼬무 열네 번째 이야기 '입속의 혀, 유괴범과 꼭두각시들' 편은 1월 20일 목요일 밤 10시 30분에 공개된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5월 19일 [목]

[출석부]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 페레로로쉐
[포인트 경품]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