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유퀴즈 이정재, 정우성과 나이차는? 존댓말 쓰는 이유 공개

국제뉴스 | 2022.01.1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이정재 (사진=유퀴즈)이정재 (사진=유퀴즈)

'유퀴즈' 이정재가 출격했다.


12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베네핏이 있나요'를 주제로 다양한 자기님들이 등장했다.


유재석은 "월드스타"라며 이정재와 포옹했고 이정재도 유재석을 보고는 "전우야"라며 반가워했다.


유재석은 "방송에서 본 건 거의 처음"이라며 근황을 물었고 이정재는 "'오징어게임' 드라마로 미국도 자주 왔다갔다 한다. 다른 나라도 다녀야하는데 그럴 상황이 못 된다. 나가서 저를 더 알려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는 게 아쉽다"고 답했다.


이어 '오징어게임'의 인기를 예상했냐는 질문에 "'오징어게임'을 1년 정도 찍었다. 10개월 촬영했는데 10개월 동안 꾀죄죄한 룩을 유지해야 해서 머리도 안 자르고 수염도 안 잘랐다. 옷도 신경 안 쓰고 입었다. 제 모습을 주변에서 보신 분들은 걱정하셨다. '도대체 뭘 찍냐'고 해서 '오징어게임'이라고 하면 '오징어게임?' 하셨다. 기대가 많지 않으셨고 저 또한 이렇게 성공할 거라고는 상상 못 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두 사람은 군 시절을 회상했다.


유재석은 "정재가 저를 많이 배려해줬다"고 말하자 이정재는 "재석 씨가 신인일 때 들어오셨다. 부대에서 행사 시나리오를 쓰셨다. 본인이 연출하고 기획하고 위문 공연을 다녔다. 저도 한 꼭지 맡아서 꽁트를 했다. 이상한 걸 줘서 '이걸 해야 하냐?' 하면 해야 휴가를 간다더라. 휴가증이 달려 있으니까 지원자들이 엄청 많았다"고 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서로가 서로에게 도움되고 의지 됐다. 힘을 많이 줬다. '부대에서 콩트도 하는데 네가 나가서 안 한다는 게 말이 되냐' 용기를 줬다"며 "정재를 제가 업어서 출근시켰다"고 말했다.


이정재는 정우성과의 친분도 언급했다. "주로 일 얘기 많이 하고 영화 얘기 많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존댓말을 서로 하는 이유에 대해 "남자 두 선배를 봤는데 오랫동안 친구였는데 존대를 하시더라. 물어봤더니 너무 좋아해서 더 위해주고 싶어서 그런다더라. 그때부터 나는 누구랑 존대를 할 수 있을까 했는데 우성 씨가 그랬다. 말을 놓는 시기를 놓쳤다. 20년 넘게 한 두번은 싸우고 서운해서 안 볼 수도 있는데 그런 일이 없더라. 친한 사이일수록 더 위해주고 아껴주면 더 오래갈 수 있구나를 알게 됐다"고 답했다.


한편 이정재는 51세이며, 정우성은 50세이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종합]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 결과 경쟁률·균등...
[종합]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 결과 경쟁률·균등(비례)배정·따상 가격(주가) 알아보기(사진=LG에너지...
[최종] LG에너지솔루션 청약경쟁률...
LG에너지솔루션LG에너지솔루션(엘지에너지솔루션)이 일반청약 증...
"제2의 오징어 게임은?"...넷플릭...
드라마·영화·예능, 다채로운 라인업 발표넷플릭스가 '지금 우...
천안 데이트폭력 조현진 신상정보 ...
'천안 데이트폭력' 조현진/사진-충남경찰청이별을 통보한 ...
송가인 팬덤 어느정도길래? 장민호...
송가인 (사진-주접이풍년 캡쳐)가수 장민호가 송가인 팬덤에 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