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SBS 그 해 우리는 김윤진 감독·이나은 작가가 직접 밝힌 ‘그 해 우리는’ 무엇이 특별한가!

이슈와뉴스 | 2021.11.2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스튜디오N·슈퍼문픽쳐스
사진제공 : 스튜디오N·슈퍼문픽쳐스

‘그 해 우리는’이 차원이 다른 공감과 설렘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오는 12월 6일(월)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연출 김윤진, 극본 이나은, 제작 스튜디오N·슈퍼문픽쳐스)은 헤어진 연인이 고등학교 시절 촬영한 다큐멘터리의 인기로 강제 소환되면서 펼쳐지는 청춘들의 첫사랑 역주행 로맨스다. ‘함께해서 더러웠고 다신 보지 말자!’로 끝났어야 할 인연이 다시 얽히면서 겪는 복잡 미묘한 감정들이 진솔하게 그려진다.


3년 만에 재회하는 최우식과 김다미를 비롯해 김성철, 노정의 등 ‘핫’한 청춘 배우들의 만남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특히 신예 김윤진 감독과 이나은 작가가 의기투합해 청춘들의 사랑과 우정, 그들이 직면한 현실을 섬세하게 풀어내며 가슴 설레는 공감을 안긴다. 감각적이고 재기발랄한 청춘 로코의 탄생을 기대케 하는 이유다. 이에 첫 방송을 열흘 앞두고 김윤진 감독과 이나은 작가가 드라마에 대한 궁금증에 직접 답했다.


이나은 작가는 “청춘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고, 전달 방식에 고민이 많았다. 그러다 청춘 다큐멘터리를 우연히 보게 됐는데, 너무 평범하고 리얼해서 오히려 몰입하게 되고 과거를 추억하게 했다. 거기에서 ‘그 해 우리는’의 이야기가 시작됐다”라고 집필 배경을 밝혔다. “제가 그 다큐멘터리에 빠져들었듯이 사람들을 끌어당길 수 있는 매력적인 이야기로 풀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다큐멘터리는 드라마처럼 결말과 함께 끝나는 게 아니라, 그 주인공들은 여전히 현재를 살아간다. 이처럼 끝나지 않는 이야기,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작가의 전작인 웹드라마 ‘연애미수’가 인상 깊어 만나게 됐다는 김윤진 감독은 “구체적인 모습을 갖추기 전부터 이 작품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였던 것 같다”라며, “작가님이 처음 글을 보여주셨을 때를 잊을 수가 없다. 각자의 시점으로 어떤 사람을, 어떤 순간을, 어떤 사건을 기억하고 바라보는 청춘들의 시선을 따라가다 보면 그 끝엔 결국 이해할 수밖에 없는 누군가의 시간이 있었다. 열아홉부터 스물아홉까지 지나는 이들을 지켜보는 내내 즐겁고 다음이 궁금했다”라고 밝혔다.


특히 이나은 작가는 청춘들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꾸밈없이 그려내는 데에 중점을 뒀다. “때에 맞는 자연스러운 이야기를 하려고 노력했다. 괴로운 현실과 불확실한 미래 속에서도 사랑을 놓치지 않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청춘들을 담아보려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그 모습을 마냥 비관적으로 담고 싶지는 않다. 꿈과 사랑을 모두 쟁취하는 것이 판타지와 같은 일일 수도 있지만, 가끔은 일상에도 그런 판타지와 같은 일들이 찾아오기도 하니까. 그래서 자연스러운 이야기 속에 달콤한 순간들을 빼먹지 않으려 노력했다”라고 강조했다.


극 중 최웅(최우식 분)과 국연수(김다미 분)가 얽히는 계기이자, 재회의 이유기도 한 ‘다큐멘터리’에 대한 이야기도 빼놓을 수 없다. 감독과 작가가 차별점으로 짚은 지점이기도. 김윤진 감독은 “최웅과 국연수의 이야기에 김지웅(김성철 분)이라는 관찰자를 곁에 뒀다. 그리고 이들 사이에 누군가를 지켜보거나, 혹은 드러내거나 감춰야 하기도 하는, 다큐멘터리라는 장치를 설정했다”라며 “어떤 이야기들은 웅이의 시점에서, 반대로 연수의 시점에서만 전개되기도 한다. 지웅과 엔제이(노정의 분) 역시 마찬가지다. 다양한 시점들을 쫓아 다양한 시선들의 끝에 이르면 결국 그들이 지나왔던 시간을, 그리고 지금의 그들을 이해하게 된다. 이 작품의 흥미로운 점”이라고 답했다.


이나은 작가 역시 “인간관계에 있어 다양한 시점으로 바라보는 것을 좋아한다. 우리 드라마 속 다큐멘터리는 그 시점 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는 장치다. 주인공 간의 시점, 그들을 바라보는 주변인의 시점, 그들을 담아내는 카메라의 시점, 그리고 카메라 뒤에 서 있는 사람의 시점, 그리고 이 모든 것을 바라보고 있는 우리들의 시점까지. 다양한 관점에서 관계를 바라보면 새로운 감정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특히 이러한 시점들로 헤어진 연인의 재회를 바라보게 되면 얼마나 많은 이야기가 나올까. 분명 더욱 특별한 이야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우식, 김다미를 향한 남다른 애정과 믿음도 드러냈다. 김윤진 감독은 “행운이고 감사한 일”이라며, “무엇보다 고마운 점은 그들이 웅이와 연수, 그 자체가 되어줄 수 있는 배우들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우식, 김다미 배우가 함께 있는 모습을 처음으로 본 날은 웅이와 연수의 모습을 미리 본 것 같은 느낌이었다”라며 “그들이 아닌 웅이와 연수를 상상할 수 없을 정도”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두 배우의 합류 소식에 ‘됐다!’를 외쳤다는 이나은 작가. 그는 “캐스팅 확정 전에 배우들의 인터뷰 영상을 찾아봤는데, 이미 최웅과 국연수가 앉아있는 듯했다. 오히려 제가 캐릭터에 영감을 받았을 정도로 매력적이었다”라고 밝혔다. 또 “70%의 최웅과 국연수를 150%의 최웅과 국연수로 돌려주셨다. 머릿속에만 떠다니던 캐릭터가 현실로 구현된 것도 놀라운데, 현실이 더 완벽할 수 있다는 게 너무 감동적이었다”라는 소회를 전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김윤진 감독은 ‘그 해 우리는’을 초여름, 청춘, 연애라는 세 가지 키워드로 정리했다. “‘청춘’은 이제 너무 뻔한 단어 같기도 하고, ‘연애’는 낯간지러운 단어가 된 것도 같다. 하지만 뻔할 만큼 모두가 지나는 그 계절에 대해, 낯간지러워도 어쩔 수 없이 좋아할 수밖에 없는 그 시간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 한다”라며 “가장 추운 계절에 이토록 청량하고 따뜻한 이야기를 보여드릴 수 있어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이나은 작가 또한 “우리 드라마에는 그저 평범한 ‘우리’들만 있다. 편안한 마음으로 시청해 달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은 오는 12월 6일(월)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기쿠치, 류현진과 한배 탈까? 토론토 영입 관심
아직 선발 로테이션 한 자리가 남은 토론토 블루제이스, 일본인 투수 기쿠치 유세이(30)에게 관심을 보이고...
‘12월 14일 데뷔’ 케플러, 한·...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케플러(사진 = 웨이크원, 스윙엔터테...
웹예능·화보에 라디오까지…유니...
글로벌 팬덤 플랫폼 유니버스가 뮤직, 예능, 화보를 넘나드는 신...
'한국기행' 원주 할머니의 유쾌한 ...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한국기행'(사진제공=EBS1)'한국기행...
리오넬 메시 7번째 발롱도르…PSG ...
아르헨티나 스포츠영웅 리오넬 메시(34·PSG)가 축구 최고 개인...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1월 30일 [화]

[출석부]
불닭볶음면 컵 불닭볶음면
[포인트 경품]
불닭볶음면 컵 불닭볶음면 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