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궁금한 이야기Y 두 얼굴의 청년 사업가 직원 명의로 대출까지

국제뉴스 | 2021.11.1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궁금한 이야기Y' (사진=SBS 제공)'궁금한 이야기Y' (사진=SBS 제공)

'궁금한 이야기Y'에서사회초년생들을 울리는 두 얼굴의 청년 사업가를 조명한다.


금액과 상관없이 판매하는 모든 메뉴를 전부 무료로 제공한다는 전주의 어느 카페. 힘든 시기에 보기 힘든 통 큰 나눔으로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었던 그곳은 지난달 어느 젊은 사업가가 오픈한 기부 카페라고 알려졌다.


카페 사장 박 씨(가명)는 구매대행 사업을 하며 30대의 젊은 나이에 자수성가했다고 한다. 그는 나눌수록 주변에 더욱 선한 영향력을 미친다는 마음 하나로 손님들에게 무료 음료는 물론 계란과 라면까지 아낌없이 나눠왔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박 씨의 카페에서 일하기 시작한 전 직원 연주 씨(가명)는 그가 마음씨 따뜻한 젊은 사장이라고 철석같이 믿고 있었는데...


"무슨 업무 폰을 개통해야 된다고 신용카드를 달라 했어요. 갑자기 마트에서 80만원이 긁혔다는 문자가 드는 거예요.알고 보니까 계란이랑 그런 것도 제 걸로 긁은 거예요"
- 전 직원 -


박 씨가 카페 일을 하려면 업무용 휴대폰이 필요하다며, 얘기도 없이 연주 씨의 카드로 카페에서 무료 나눔하는 생필품들을 결제했다. 대체 이게 어떻게 된 일일까?


연주 씨는 카페를 그만두고 몇 번이나 박 씨를 찾아갔지만, 그만둔 지 일주일이 지난 지금까지도 마트에서 결제한 금액을 돌려받기는커녕 심한 욕설과 협박까지 들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결국 참다못해 박 씨를 경찰에 고소한 연주 씨. 그런데 놀랍게도 박 사장을 고소한 사람은 연주 씨 한 사람만이 아니었다.


"제 핸드폰을 가져가서 혼자 카드 단기 대출을 받은 거예요. 피해금액이 적으면 한 900만원 많으면 몇 천만 원? 피해자는 100명 넘어간다고 봐도 돼요"
- 전 직원 -


집중 수사를 위해 경찰청으로 이관될 만큼 많은 피해자가 발생하고 있다는 박 씨의 황당한 취업 사기 사건. 어려운 이웃을 위해 무료 나눔을 하던 사장님의 진짜 모습은 대체 무엇일까? 567회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방송시간은 19일 금요일 밤 9시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원 데이 위드 아델' 한국 버전으로 재탄생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원 데이 위드 아델'(사진제공=MBC)세계적인 팝 스타 아델이 6년 만의 새 앨범 ...
'오윤희' 유진ㆍ'배로나' 김현수, ...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해치지 않아' 엄기준, 김현수(사진=...
정우성과 광고촬영 이병헌·이정재...
사진: 정우성 인스타그램배우 정우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
이재환 재산홀딩스 회장, 여직원 ...
이재환 (사진-MBC 뉴스 캡쳐)CJ 오너가의 일원 이재환 재산홀딩...
충북대 클로소이드팀, 자율주행자...
김수갑 총장이 클로소이드팀을 응원하고 있다.(제공=충북대학교)...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1월 30일 [화]

[출석부]
투썸플레이스 1만원권 불닭볶음면
[포인트 경품]
투썸플레이스 1만원권 투썸플레이스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