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홍현희 화보, 남편 제이쓴과 달달

국제뉴스 | 2021.11.1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홍현희 화보, 남편 제이쓴과 '달달'(사진=코스모폴리탄)홍현희 화보, 남편 제이쓴과 '달달'(사진=코스모폴리탄)

홍현희 화보가 공개됐다.

패션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은 12월호를 통해 홍현희 제이쓴 부부의 화보를 공개했다.

'겟 레디 위드 미(Get Ready With Me)'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홍현희와 제이쓴은 빈티지 무드의 소품을 배경으로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냈다.

제이쓴은 "홍현희는 개그우먼이다 보니까 (그 동안)매체 인터뷰에서 너무 예쁘거나 정제된 모습을 보여주는 것에 어색함을 느꼈던 것 같다. 남편으로서는 아쉬웠다"라며 "그런데 오늘 '편하게 하셔도 돼요. 웃긴 거 안 하셔도 돼요'라는 말을 듣고 예쁘게 찍으니까 보면서 기뻤다. 오늘 나는 나무처럼 서 있어도 되니까 홍현희가 빛났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촬영장에 왔다"라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홍현희 화보, 남편 제이쓴과 '달달'(사진=코스모폴리탄)홍현희 화보, 남편 제이쓴과 '달달'(사진=코스모폴리탄)홍현희 화보, 남편 제이쓴과 '달달'(사진=코스모폴리탄)홍현희 화보, 남편 제이쓴과 '달달'(사진=코스모폴리탄)

"다이어트 후 화보 촬영하기"는 최근 홍현희가 작성했던 '버킷리스트'의 첫 순위였던 걸로 알려졌다. "가끔 패션 화보를 찍기도 했지만 결국은 과하고 익살스러운 장면이 많이 나간다. 스스로도 그런 걸 안 하면 심심하다고 느낀다"라며 "그런데 사실 예쁘게 하려 할 때 사람들이 더 웃기도 한다. '개그투나잇' 코너 '더 레드'를 할 때도 나는 웃기기보다 섹시하고 치명적이라 생각했는데 사람들이 거기서 가장 터지지 않았나"라며 패션 화보에 대한 그간의 갈망을 언급했다.

홍현희는 "제이쓴과 결혼하고 나서 처음 겪는 감정이 많다. 작년부터 '요즘 육아 금쪽 같은 내 새끼' 패널로 출연하면서 오은영 박사님께 많이 배웠다. 박사님이 '인간의 감정은 언어로 표현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하셨는데 나한테는 제이쓴이 그걸 가장 먼저 알려줬다"라며 "처음에 제이쓴이 '현희야, 나 이런 거 너무 서운해'라고 말했을 때 충격받았던 기억이 난다. '이걸 말로 할 수도 있구나, 술도 안 먹고' 싶었다"라고 제이쓴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홍현희와 제이쓴 부부의 더 많은 이야기는 코스모폴리탄 2021년 12월호와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6월 28일 [화]

[출석부]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