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이정재 신인 취급한 美 무례한 질문...그의 답변은?

국제뉴스 | 2021.11.1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이정재 (사진-지미팰런쇼 캡쳐)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드라마 프로모션에 참여하고 있는 배우 이정재에게 한 기자가 무례한 질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9일(현지시간) 이정재와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황동혁 감독은 미국 NBC 'Extra TV'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한 기자는 이정재에게 "너무 유명해져서 집 밖에 나가기 어려울 만큼 많이 알아볼 것 같은데, '오징어게임' 출연 이후 삶의 변화가 있다면 무엇이냐"고 물었다.


이정재는 데뷔한지 20년이 지났으며 국내에서는 톱스타로 취급받고 있는 상황에서 신인취급을 한 것.


이 질문에 현지에서도 "할리우드 중심의 편협한 질문"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한 해외 트위터리안은 "이정재는 한국에서 줄곧 톱스타였다. 벼락스타로 취급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정재는 "당연히 저를 너무 많이 알아봐 주시는 수많은 분이 생겼다는 게 제게는 가장 큰 변화다"라며 "미국에서는요"라고 강조했다.
한국에서는 이미 유명했다는 취지의 발언이다.


이어 "(미국에서) 식당에 있는 분들이나 길거리 지나갈 때도 알아봐 주셔서 저도 놀란다. 눈이 마주치면 다들 '오징어게임' 얘기를 해서 이 시리즈가 성공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정재는 지난 3일 해외 일정을 위해 출국했다. 그는 '2021 아트+필름 갈라', '오징어 게임' 프로모션을 마친 뒤 다음 주쯤 귀국할 예정이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오늘날씨의 키워드 서울12도 포근 화요일 전국 비
가을날씨스케치,하늘 (국제뉴스DB)기상청은 월요일인 29일 아침최저기온 서울3도, 수원2도, 대전1도, 광주3...
대치원투원, 최상위권 소수정예 ‘...
[제주교통복지신문 김도형 기자] 대치동 재수학원 대치원투원은...
[강일홍의 클로즈업] 글로벌 영향...
로이터는 아시아 경제 대국인 한국이 BTS의 활약과 영화 '기생충...
마차도 떠난 롯데 내야, 2022시즌...
롯데 자이언츠는 2022시즌을 앞두고 변화를 택했다. 2020시즌부...
코리 클루버, 1년 800만 달러에 탬...
사이영상 2회 경력에 빛나는 베테랑 우완 코리 클루버(35)가 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1월 29일 [월]

[출석부]
몽쉘크림3000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몽쉘크림3000 몽쉘크림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