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KBS 2TV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 김민재, 압수수색 후 망연자실한 안길강-서정연에 ‘앵그리 눈썹’ 완전 뿔났다! 권율에 이대로 K.O 패 당할까?!

이슈와뉴스 | 2021.11.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몬스터유니온, 코퍼스코리아
사진제공 : 몬스터유니온, 코퍼스코리아

‘달리와 감자탕’ 종영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김민재가 권율의 압박으로 압수수색을 당해 망연자실한 돈돈 F&B 패밀리를 마주해 ‘앵그리 눈썹’으로 분노를 표출 중인 장면이 포착됐다. 김민재가 이대로 권율에게 K.O패를 당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KBS 2TV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극본 손은혜 박세은 / 연출 이정섭 / 제작 몬스터유니온 코퍼스코리아) 측은 10일 진무학(김민재 분), 진백원(안길강 분), 소금자(서정연 분), 여미리(황보라 분), 진기철(이제연 분)의 ‘멘탈 탈탈 망연자실 돈돈팸’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주 방송된 ‘달리와 감자탕’ 14화에서 무학의 회사 돈돈 F&B는 장태진(권율 분)의 계락으로 정치 비자금 사건에 연루돼 압수수색을 당했다. 무학의 연인 달리는 태진이 돈돈 이 배후에 있는 것을 알곤 그를 찾아가 “당장 그만둬! 그 사람 건들지 마”라고 따져 물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공개된 스틸에는 무학이 압수수색으로 아수라장이 된 돈돈 F&B, 망연자실한 돈돈 패밀리를 보고 ‘앵그리 눈썹’으로 분노를 표출하는 모습이 담겼다. 무학은 아버지 백원과 함께 어떤 상황에도 굴하지 않고 돈돈 F&B를 작은 감자탕집에서 글로벌 외식기업까지 키워 온 터. 하루아침에 난장판이 된 회사와 가족들을 지켜보며, 무학이 이 위기를 어떻게 이겨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지금의 돈돈 F&B를 만든 또 다른 주역 백원은 두 눈을 질끈 감고 괴로워하고 있다. 평소 해맑던 철부지 ‘싸모님’ 금자도 그런 백원을 안쓰럽다는 듯이 바라보고 있다. 기철도 안절부절못하는 표정으로 최악의 사태에 직면한 돈돈 F&B의 분위기를 대변하고 있다.  


무학이 태진의 계략으로 큰 위기에 놓인 돈돈 F&B를 구할 수 있을지, “장태진은 우리 못 건들여”라며 자신하던 기철은 태진에게 보란 듯이 한 방을 먹일 수 있을지 돈돈 팸이 맞이할 결말에 귀추가 주목된다. 


‘달리와 감자탕’ 측은 “무학이 최악의 사태를 어떻게 헤쳐나갈지, 태진에게 이대로 K.O패를 당할지 돈돈 패밀리의 이야기를 오늘(10일) 방송되는 ‘달리와 감자탕’ 15회를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달리와 감자탕’은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마이민트, 상큼한 우리들의 이야기 포털 : 500 Error

검색

본문

죄송합니다.
일시적인 장애로 서비스가 원활하지 않습니다.


다음을 시도해 보십시오.
홈 페이지를 연 다음 원하는 정보에 대한 링크를 찾으십시오.
새로 고침 단추를 클릭하거나 나중에 다시 시도하십시오.

관련 문의사항은 마이민트 고객센터에 알려주시면 친절하게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2월 7일 [화]

[출석부]
몽쉘크림3000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몽쉘크림3000 몽쉘크림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