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꼬꼬무 시즌3(정규편성)'가 전하는 '그것이 알고싶다 레전드' 엄여인 사건

비즈엔터 | 2021.10.2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꼬꼬무' 게스트들이 경악한 엄여인 사건(사진제공=SBS)
▲'꼬꼬무' 게스트들이 경악한 엄여인 사건(사진제공=SBS)
‘사이코패스’ 방화 살인 엄 씨의 잔혹한 실체를 파헤쳐본다.


28일 방송되는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2회에서는 희대의 엽기적 사건을 담당했던 당시 형사들과 주변인들의 증언을 통해, 친절한 미소 뒤에 숨어있던 엄 씨의 정체를 알아본다.


2005년 2월의 어느 밤, 소방서에 화재 신고가 접수됐다. 불이 난 곳은 서울 강남의 한 화상치료 전문병원이었다. 서둘러 출동한 구조대원들이 화재 진압 후 연기를 따라가 보니, 불길이 시작된 곳은 바로 병원의 한 탕비실이었다.


문을 열자마자 휘발유 냄새가 진동했다. 실수로 난 불이 아닌, 방화의 흔적이 발견된 것이다. 현장에 도착한 강남경찰서 오 형사는 사건의 단서를 찾기 시작했고, 탐문 끝에 용의자를 확보했다. 바로 29살의 여성, 엄 씨였다. 범행 이유를 추궁했지만, 한동안 묵묵부답이던 엄 씨는 갑자기 실신하고 마는데 한참 후 정신을 차린 엄 씨가 내뱉은 말은 “불꽃이 타오르면 그 안에서 죽은 딸이 아른거려요” 였다.


오래전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딸의 환영을 보고 싶어 불을 질렀다는 것이다. 이후 엄 씨의 방화사건은 불구속 수사로 전환되고, 사건은 그렇게 마무리되는 듯 보였는데 뜻밖의 제보자가 나타났다. 화재사건 며칠 뒤, 한 남자가 강남경찰서를 찾아왔다. 조심스레 엄 씨의 담당 형사를 찾던 그는, 다름 아닌 엄 씨의 남동생이었다. 한참의 망설임 끝에 도무지 믿지 못할 이야기를 털어놓기 시작했다.


두 번의 결혼을 한 누나의 남편들이 모두 갑자기 사망했다는 것이다. 단순 방화사건이 아님을 직감한 오 형사는 남동생의 이야기를 토대로 은밀하게 내사에 착수했고, 엄 씨 주변에서 일어난 의문의 죽음과 엽기적인 범죄행각이 하나씩 밝혀지기 시작한다. 평소 천사라 불렸다는 엄 씨, 베일에 둘러싸인 그녀의 진짜 얼굴을 밝혀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속보] 경남 통영 욕지도 모노레일 탈선 "사고 수습 ...
[속보] 경남 통영 욕지도 모노레일 탈선 사고 수습 중 (사진-국제뉴스DB)경남 통영시 욕지도 모노레일이 탈...
'송가인 오빠' 조성재ㆍ'선동열 아...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선민우, 여홍철, 조성재 (사진=tvN ...
임영웅, 트롯가수 평판 압도적 1위...
이달 트로트가수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조사에서 임영웅이 압도적...
이천시 코로나 확진자 동선 공개 ...
이천시 코로나 확진자 동선 공개 '그라운드골프대회 참석자 ...
백지선 감독, 나이 55세 아이스하...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아이스하키 히딩크' 백지선 감독(사...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1월 28일 [일]

[출석부]
CU 3천원권 너구리 큰사발
[포인트 경품]
CU 3천원권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