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서민갑부 대구반찬가게, 100억 매출 반찬 비결은?

국제뉴스 | 2021.10.2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민갑부' 대구반찬가게, 100억 매출 반찬 비결은?(사진=채널A)'서민갑부' 대구반찬가게, 100억 매출 반찬 비결은?(사진=채널A)

'서민갑부' 대구반찬가게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26일 재방송된 채널A 교양프로그램 '서민갑부'에서는 가정식 반찬을 팔아 100억 매출을 이뤄낸 갑부 진성엽 씨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코로나19 이후 '홈밥' 트렌드가 일상이 되며 끼니때마다 먹기 좋은 반찬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데. 오늘 방송에서는 이러한 분위기에서 8년 만에 대구의 작은 반찬가게에서 100억 매출로 기록하며 32세 어린 나이에 전국 반찬계를 평정한 성엽 씨의 비결이 눈길을 끈다.

먼저 성엽 씨의 반찬가게가 성공할 수 있었던 가장 큰 비결은 바로 무모한 도전이었다.


대학생이던 성엽 씨가 부모님의 반찬가게 일을 돕기 시작한 건 지금으로부터 8년 전, SNS 마케팅이 흔하지 않던 시절, 블로그에 요일별로 다른 반찬들을 게시하며 반찬가게를 홍보한 것이 그의 첫 번째 도전이었다.


당시 블루오션이었던 블로그 마케팅으로 성엽 씨의 반찬가게는 대구에서 최초로 백화점 입점 제의를 받게 된 것이다.

이후 그는 곧바로 반찬 제조공장을 운영하기로 했는데, 결혼자금으로 모아온 돈까지 모두 털어 공장 임대부터 속전속결로 진행했다.


덕분에 반찬의 대량 생산이 가능해지며 온라인 플랫폼 입점에까지 성공, 전국에 자신의 반찬을 팔게 된다.


온라인 판매를 시작한 뒤 그가 다른 반찬가게와의 차별을 위해 선택한 것은 바로 소포장이었고, 1인 가구를 위한 소포장 반찬이 큰 인기를 끌며 매출은 연일 상승 곡선을 그리게 된 것이다.

이렇듯 성엽 씨가 지금의 성공에 이르기까지 가장 든든한 뒷배가 되어준 사람은 바로 어머니 최현수 씨였다.


그는 1998년도 건설 현장에서 함바집을 시작해 10년이 넘도록 운영해온 것이 큰 밑천이 된 것. 한 가지 재료로도 수십 가지 반찬을 만들어야 했던 함바집의 경력을 살려 손맛은 물론, 반찬의 가짓수를 책임질 수 있었다.


또 대량생산에도 같은 맛을 내는 노하우는 덤이던 것. 여기에 두 번째 지원군으로 나선 동생 중우 씨는 한식 위주의 반찬을 만드는 어머니와 달리 다른 매장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신메뉴를 개발해 매출을 올리는 데 큰 역할을 한 것이다.

모든 도전이 성공은 아니었지만, 성공과 실패를 거듭하며 성장해온 성엽 씨. 그 과정을 통해 그는 내가 만족하는 반찬이 아닌, 고객이 원하는 반찬을 만들며 고객의 니즈를 끊임없이 고민하고 연구하고 있다는데.


반찬으로 써 내려간 연 매출 100억 원의 성공 신화는 '서민갑부'에서 만나볼 수 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파머시, 2021 파머시 베스트 어워즈 프로모션 진행
뉴욕에서 온 클린 스킨케어 브랜드 `파머시(FARMACY)`는 연말을 맞아 한 해 동안 큰 성원을 보내준 고객들...
다나카 ML 재진출 포기, 라쿠텐서 ...
'일본의 에이스' 다나카 마사히로(33.라쿠텐)이 메이저리그 재진...
이병헌, 아버지 빚 10억 3년만에 ...
이병헌, 아버지 빚 10억 3년만에 청산 일주일만에 父 하늘로(사...
무너진 배를 재건하다 [시즌 결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는 지난 2019년 끝없는 추락을 경험했다. 선...
섹시 산타로 변신한 오또맘 [똑똑S...
99만 팔로워를 보유한 SNS 스타 오또맘(본명 오태화)이 산타로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2월 4일 [토]

[출석부]
CU 3천원권 허니버터칩
[포인트 경품]
CU 3천원권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