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치악산 귀촌 부부의 산나물 밥상ㆍ자유시장 손만두 골목 칼만둣국ㆍ원주 한지ㆍ황골 엿 마을(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비즈엔터 | 2021.10.1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강원도 원주(사진제공=KBS 1TV)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강원도 원주(사진제공=KBS 1TV)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가 치악산 귀촌 부부의 산나물 밥상, 자유시장 손만두 골목 칼만둣국, 원주 한지, 황골 엿 마을을 만나러 간다.


16일 방송되는 KBS1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에서는 치악산 웅장한 산줄기 아래, 골골마다 행복이 물들어가는 동네 강원도 원주를 천천히 걸어본다.


◆수직의 치악산, 수평의 길이 열리다


‘치가 떨리고 악에 받쳐’ 치악산이라는 우스갯소리도 있을 만큼, 전국 3대 악산 중 하나인 치악산. 아무나 오를 수 없는 험난한 산에 누구나 걸을 수 있는 순한 둘레길이 지난 5월, 완전 개통했다. 짙어가는 가을빛 따라 둘레길을 걸으며, 치악산 아래 굳세고 씩씩한 이웃들이 사는 강원도 원주에서의 여정을 시작한다.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강원도 원주(사진제공=KBS 1TV)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강원도 원주(사진제공=KBS 1TV)
◆치악산 귀촌 부부의 나물 밥상


원주 시내를 나와 치악산의 남쪽 신림면으로 발길을 돌린 김영철. 초록의 나무 사이로 노르스름한 잎사귀들이 하나둘 고개를 내미는 길을 걷다, 고즈넉한 너와집을 발견한다. 20여 년 전, IMF 여파로 다니던 회사에서 권고사직을 당하고 치악산으로 들어와 밥집을 차린 부부. 이곳의 대표 메뉴는 ‘나물 밥상’. 오로지 치악산이 내어주는 나물과 직접 기른 작물만 활용한다. 직접 담은 오디 청을 곁들인 샐러드로 입맛을 살리고, 고춧잎, 머윗대 등 제철에 나는 나물들을 최소한의 간으로 맛과 향을 살려 볶고, 집 된장으로 바글바글 끓어낸 된장찌개까지 상 가득 치악산이 그대로 옮겨놓은 것 같다. 특히, 다섯 가지 나물을 말려서 갈아 넣은 산나물밥은 고소하고 향긋한 밥맛으로 인기 만점이란다. 치악산의 사계절을 오롯이 누리며, 나물 밥상을 짓는 부부. 이들에게 치악산은 한차례 실패에 걸려 넘어졌던 부부의 마음을 다시금 일으켜 세워, 절망도 탁탁 털어내 준 어머니 같은 존재다.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강원도 원주(사진제공=KBS 1TV)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강원도 원주(사진제공=KBS 1TV)
◆황골 엿 마을 모녀의 끈끈한 모정


치악산 서쪽, 척박한 산비탈에 몸 붙이고 살 비비며 사는 동네, 황골. 예로부터 변변한 농토가 없어, 집마다 옥수수로 엿과 엿 술을 만들어 팔아 생계를 이어온 곳이다. 마을의 최고참, 94세 이현순 어머니도 열다섯 어린 나이에 시집와 오 남매를 기르느라, 70년 넘게 부뚜막 앞을 떠나지 못하셨다. 손마디가 휠 정도로 엿을 고아, 재를 넘어 팔러 다니던 고된 세월은 이루 말할 수 없다. 그 고생스러운 엿을 이어받은 셋째 딸. 자식 키우는 어미의 마음은 매한가지인지라, 어머니는 딸이 안쓰럽지만 만류할 수도 없는 일. 그저 곁을 지켜주는 일이 할 수 있는 전부다. 오늘도 엿 고는 가마솥 앞에 앉은 모녀. 모진 세월은 푹 끓여 녹여버리고 꿋꿋한 모정만 남겨 엿을 끓이니, 그 달콤함을 세상 어느 것에 비할 수 있을까.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강원도 원주(사진제공=KBS 1TV)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강원도 원주(사진제공=KBS 1TV)
◆자유시장 손 만두 골목, ‘칼만’을 아시나요?


강원도라는 지명이 강릉과 원주의 첫 글자를 따서 유래한 것처럼, 원주는 예나 지금이나 강원도의 큰 도시다. 김영철은 사람들이 가장 많이 모인다는 중앙동 자유시장으로 향한다. 1960년대 군복, 미국 제품을 팔던 난전으로 시작해, 상가형 시장이 들어서면서 ‘원주 사람들의 밥집’이라 불리는 먹자골목이 문전성시를 이루는 곳이다. 그중에서도 단연 눈길을 끈 건, 어머니들이 일렬로 앉아서 만두를 빚고 있는 손 만두 골목. 30여 년 전, 어머니들이 집에서 김치 쫑쫑 썰어 만들던 만두를 밀가루 보급이 빨랐던 자유시장에 자리를 얻어 팔기 시작하면서 형성됐단다. 인근 분식집에서 손님이 주문하면 1인분씩 사가서 끓여 파는 독특한 시스템은 이 골목만의 진풍경. 만두 여섯 알에 칼국수 한 주먹은 칼국수 만둣국을 줄인 ‘칼만’ 1인분. 원주 사람들의 소울 푸드, 손 만두 골목의 뜨끈한 ‘칼만’을 맛본다.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강원도 원주(사진제공=KBS 1TV)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강원도 원주(사진제공=KBS 1TV)
◆아버지의 유언, 원주 한지


강원도 원주는 한지의 본고장이다. 한지의 원료인 닥나무 밭이 많았고, 조선왕조 500년의 강원감영이 있던 까닭에 한지마을과 인쇄 골목이 흥했단다. 원주 한지의 맥을 잇고 있는 장응열 장인. 할아버지 대부터 5년 전에 합류한 사위까지 4대째 가업을 이어 한지를 뜨고 있다. 45년째 한지를 뜨고 있는 장인은 자신의 복제인간을 가져다 놓아도 성에 차지 않을 만큼 한지에 있어선 완벽주의자. 하지만 젊었을 땐 한지 일을 배우기 싫어 해외로 도망을 가기도 했단다. 그를 다시 한지의 길로 돌아 세운 건, 아버지의 유언. 아들의 사진을 가슴에 품고 가업을 이어달라는 마지막 말을 남기고 돌아가신 아버지. 그렇게 유언을 받들어 긴 세월 한 장 한 장 한지를 뜨면서 알게 됐단다. 깃털처럼 가벼운 한지 한 장에 담긴 아버지로서의 무게를. 그래서일까, 6년 차 수제자 사위에겐 더 엄한 호랑이 같은 선생님이 된다. 100년 가업을 잇는 장인어른과 사위의 한판 승부! 천년을 가는 한지 뜨는 장서를 만나본다.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강원도 원주(사진제공=KBS 1TV)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강원도 원주(사진제공=KBS 1TV)
◆신들의 숲, 성황림


대동여지도에도 지명이 나오는 신림(神林) 면은 말 그대로 신이 깃든 숲이라는 뜻이다. 그렇게 이름 붙은 연유에는 오래전부터 이곳엔 치악산 성황신을 마을의 수호신으로 모시던 서낭당이 있는 숲, 성황림이 있기 때문인데 마을의 안녕과 풍년을 빌며 1년 2번 당제를 지내고, 그때가 아니면 빗장을 걸어 잠가 인간의 출입을 통제하는 금단의 숲이다. 그 옛날 호랑이가 나올 만큼 깊고 험한 치악산을 삶의 터전으로 삼았던 화전민은 척박한 산비탈의 밭 한 뙈기가 희망이었고, 누운 자리가 곧 집이었기에 치악산 성황신이 이 숲에 산다고 믿고, 숲을 지키며 섬겨왔단다. 산밖에 기댈 곳이 없었던 치악산 아랫마을의 신심(信心) 덕분에 숲은 귀한 존재로 살아남았고, 숲은 여전히 변하지 않은 그 모습으로 마을을 지킨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BTS 뷔, 제니 팔로우 했다가 언팔한 사연은?
뷔 (사진-뷔 인스타그램)데뷔 이후 8년 만에 인스타그램을 시작한 방탄소년단(BTS) 뷔가 블랙핑크 제니를 ...
삼성 라이온즈, 새 외국인투수 알...
사진제공=삼성 라이온즈삼성 라이온즈가 2022년시즌 함께할 새 ...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 조동연 성...
사진=강용석 변호사 블로그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서...
이서진 코믹포스터, 이런 모습 처...
이서진 내과부원장 포스터 (사진-티빙 제공)'내과 부원장'...
코엑스아쿠아리움, 여행드로잉작가...
(사진출처=코엑스아쿠아리움/ 리모작가 전시 '위로의바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2월 7일 [화]

[출석부]
메가커피 달콤한 하루 세트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메가커피 달콤한 하루 세트 메가커피 달콤한 하루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