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건축탐구 집 가수 장은아·도예가 김정옥 집 공개

국제뉴스 | 2021.10.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건축탐구집 캡쳐사진-건축탐구집 캡쳐

6일 방송되는 EBS '건축탐구 집'에서는 두 여성 예술가를 만난다.

■책을 엎어놓은 모양! 가수 장은아의 특이한 집.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 산을 끼고 있는 작은 동네에 특이한 모양의 집이 있다. 푸른 녹음 사이에서 마치 흰 표지의 책을 엎어놓은 듯한 모습. 이곳은 '이 거리를 생각하세요'를 부른 가수 장은아 씨 부부의 집이다.

도심에서 벗어나 쉴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지은 세컨하우스지만 오히려 더 오랜 시간 이곳에 머무는 부부! 꿈을 키워주는 집이라는 뜻으로 '책이 되는 꿈'이라는 가호를 지었다. 이 집을 짓기 전, 쭉 아파트에서만 살아온 은아 씨는 정형화된 아파트와 다른 전원주택만이 주는 생활을 만끽하며 집에서 자유롭게 살아가고 있다.

외출하더라도 빨리 집에 돌아가고 싶어진다는 은아 씨. 집이 부부에게 주는 에너지 때문이라고 하는데... 과연 은아 씨에게 집은 어떤 의미일까?

■그릇을 닮은 집, 시간을 담은 집.

안성 미리내 예술인 마을의 단아하고 차분한 집!. 이곳에도 개성 만점 예술가가 살고 있다. 도예가 김정옥 씨가 6년 전 구매한 마지막 보금자리. 정옥 씨의 첫 자가인 이 집을 탐구해본다.

정옥 씨는 자신에게 큰 재능이 있다기 보다는 성실함으로 40여 년간 도자기를 구워냈다고 말한다. 이리저리 작업실과 집을 옮겨 다니며 마침내 정착한 이곳. 성실함의 끝에 온 선물인 이 집에서 그는 더 차분해지고 부드러워졌다고 말한다. 이 집을 찾은 임형남, 노은주 소장은 넓게 자리한 중정을 보고 '비어있지만, 가득 찬 곳', '이 집을 완성하는 공간'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도자기를 닮은 집. 그녀의 삶을 그릇처럼 담아내는 공간이 되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0월 1일 [토]

[출석부]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꼬북칩
[포인트 경품]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