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허이재 상대 남자 배우 실명 밝혀라" 유튜버 이진호 요구

국제뉴스 | 2021.09.1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허이재 상대 남자 배우 실명 밝혀라" 유튜버 이진호 요구(사진-유튜브)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가 배우 허이재에게 성관계를 요구했던남배우의 실명을 밝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13일 이진호는 개인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 '허이재 은퇴시킨 유부남 배우? 취재해봤더니'란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이진호는 "허이재 씨가 방송을 통해 관련 내용을 밝힌 만큼 그 내용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특히 그녀가 명확하게 자기의 피해 사례를 밝혔고 해당 인물을 추정할 수 있는 수많은 단서를 줬다. 이런 상황에서 당사자가 누구인지 직접 밝히지 않을 이유가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사실에 대해 책임을 지고 본인이 직접 나섰을 때 대중이 도울 수 있는 거지, '더이상 마녀사냥을 하지 마라'라고 하는 건 무책임한 태도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허이재가 남배우의 실명을 거론해도 법적으로 처벌받지는 않을 거라고 말하며 "연예인들이나 공인의 이런 피해 사례에선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처벌될 가능성이 굉장히 낮다"고 덧붙였다.

또 이진호는 "다만 허이재 씨가 유튜브의 홍보 때문에 밝힌 거라면 잘못된 선택이라고 말하고 싶다. 공익적 목적으로 폭로했다면 지금이라도 실명을 밝혀야 한다. 그래야 엉뚱한 사람이 피해를 입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종합]허이재, 유뷰남 드라마 상대배우 성관계 요구 논란...출연작은?(사진=유튜브 캡쳐)허이재(사진=유튜브 캡쳐)

앞서 지난 10일 크레용팝 출신 웨이가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에서는 '여배우가 푸는 역대급 드마라 현장 썰 (머리채, 또라이 배우..ㅎㄷㄷ)'란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 속 허이재는 배우 생활 중 힘들었던 일들에 대해 묻자 "내가 연기를 잘 못했거나 지각을 해서 이런걸로 욕먹을 는 괜찮았는데 내가 잘못한 게 아닌데 갑을 관계나 내가 타깃이 되어서 감정 쓰레기통이 된 느낌을 받았을 려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대본 리딩할 때 뛰쳐나온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허이재는 "방송에 나와도 되나 싶은 정도다. (갑질한) 그 사람은 유부남이다. 알려지면 가정 파탄이 날 수 도 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허이재는 "그 사람이 내 은퇴의 직접적 계기가 됐다. 작품에서 같이 호흡했는데 처음에는 잘해줬다"라며 "어느날 왜 자신한테 쉬는 날 연락을 안 하냐고 하더라. 당시에는 내가 순수할 때라 '매일 촬영하느라 만나는데 연락할 시간도 없다'라고 말했다. 그런데 그 사람은 '아는데 모르는 척 하는건가' 그런 표정으로 나를 보고 갔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촬영장에서는 절대 안 우는데 리딩 당시 내가 타깃이 돼 공격받았고 자리를 뛰쳐나왔다. 한두 시간가량 못 들어갔다. 내가 주인공이었기 때문에 내가 빨리 들어가서 리딩을 끝내야 선배님들도 집에 가시는데 알고 있는데도 눈물이 안 멈췄다. 나중에는 내가 좋아하는 한 선배님이 찾아와 달래주셔서 들어갔는데 계속 눈물이 나더라. 울면서 리딩을 끝냈다. 사람 간의 파워 게임도 이뤄지고 연기 해석도 그때 하기 때문에 예민해진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허이재는 "유달리 맞는 신이 많았는데 상대 배우가 내 머리를 잡고 휘두르는 장면이었다. 상대방이 갑자기 저혈압이 왔다면서 주저앉더라. '앉아서 쉬어야 할 것 같다'면서도 '지금 머리채를 놓으면 감정 고조돼서 감정이 이어지지 않을 것 같은데 어떡하지? 머리를 잡고 쉬어야할 것 같은데?' 하더라. 결국 그대로 세트장에 앉아 있었는데 화면으로 내 모습을 보니까 갑자기 너무 웃기더라. 그 사람은 내가 울기를 바랐는데 나는 막 웃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작품에서 파트너였는데 처음에는 너무 잘해주셨다. '이재야 근데 너는 왜 오빠한테 쉬는 날 연락을 안 하니?'라고 묻더라. 그 때는 되게 순수할 때여서 '촬영 때문에 거의 매일 보는 사이인데 연락할 시간도 없지 않냐'고 했다. 아무 말 안 하고 가더니 촬영장에서 그 후에 'X 같은 X아', 'XXX야'라고 매일 매일 하더라"라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어 "어느 날 세트 촬영을 하는데 내가 포함 안 된 신이었다. 본인 감정이 잘 안 잡히니까 짜증이 났는지 'XX 못 해먹겠네'라며 자리를 박차고 나가 버렸다. 입봉 감독님이라 아무 말도 못하고 모두들 벙쪄서 가만히 있었다. 욕하고 나간 그 사람도 수습을 해야 했는지 CP에게 전화해서 '평소 허이재한테 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받아서 허이재에게 욕한 거다. 감독님에게 한 것 아니다'라고 했더라. 그래서 CP는 '허이재 보고 들어가서 달래주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허이재는 "감독님이 나를 다른 방으로 부르더니 '걔는 너를 성적으로 보고 있는데 너가 안 넘어오니까 강압적으로 무섭게라도 너를 넘어뜨리려고 한 것 같다'고 하시더라. 그래서 저는 그 말을 끝까지 안 믿고 '설마요' 했다"고 떠올렸다.


아울러 "그리고 그 대기실로 들어갔더니 거짓말처럼 부드러운 목소리로 '사람들이 우리 드라마 보고 뭐라는지 알아? 너랑 나랑 연인 사이 같지가 않대'라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노력하겠다'고 사과하니까 '근데 너 남녀 사이에 연인 사이 같아지려면 어떻게 해야 되는지 알아? 같이 자야 돼. 근데 너는 그러지 싫지?'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그래서 '네 그러기 싫어요' 했더니 '그러니까 X 같은 X아. 잘하라고. 너 때문에 연기에 집중을 못하잖아' 하면서 다 던지기 시작했다. 너무 멘탈이 나가더라. 그 일이 있고 난 후에 나도 좀 놓게 됐다. 아무도 나를 도와주지 않고 촬영이 끝나기만을 기다렸다"고 털어놨다.


한편 허이재는 2003년 드라마 '반올림'으로 데뷔했다.


영화 '해바라기' '하늘을 걷는 소년' 드라마 '궁S' '싱글파파는 열애중' '당신은 선물' 등에 출연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종합] "아빠" 드라마 '검은태양' 유제이(김지은), 남...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검은태양' 유제이(김지은)(사진=MBC 방송화면 캡처)드라마 '검은태양' 김지은...
18세 딸ㆍ48세 동안 엄마 틱톡커, ...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18세 딸, 48세 동안 엄마 틱톡커(사...
'강철부대' 최영재ㆍ이진봉ㆍ김현...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해방타운' 최영재(사진제공=JTBC)'...
이혜정 나이 66세에 요리 해방…임...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해방타운' 이혜정(사진제공=JTBC)나...
이민영, 나이 4살 동생 이유리와 ...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편스토랑’ 이민영, 이유리(사진제...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5일 [토]

[출석부]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 경품]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