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오징어게임’ 감독 “이정재·박해수, 이란성쌍둥이처럼 그린 이유는..”

MK스포츠 | 2021.09.1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오징어게임’ 황동혁 감독이 이정재, 박해수를 이란성쌍둥이처럼 그리고자 했던 이유를 밝혔다.

15일 오전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생중계 된 가운데 배우 이정재, 박해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 황동혁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황동혁 감독은 “‘오징어게임’은 우리가 어릴 적에 하던 놀이들을 성인이 된 후에 경제적 빈곤과 어려움에 몰릴 사람들이 다시 모여서 하게 되는 이야기다”고 소개했다.

그는 “6개의 게임이 등장하는데 제목을 ‘오징어게임’으로 선정한 이유는 어릴 때하던 격렬한 놀이, 좋아하던 놀이기도 했고 현대 경쟁사회를 은유하는 게임인 것 같아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특히 황 감독은 이정재, 박해수를 이란성쌍둥이처럼 그리고자 한 이유에 대해 “이란성쌍둥이는 한날한시에 나왔지만 생긴 모습은 다른 사람들이다. 어린 시절을 같이 보냈고 그 시절에 같이 놀고 추억을 쌓고 한가지 기억을 공유한 사람들인데 시간이 지나면서 서로 다른 길을 걷게 된, 그런 사람들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결국 이들이 게임장 안에 같은 추리닝을 입고 모이게 되는데 결국 같은 기억을 공유한 사람들이 조금 다른 방향으로 갈 수 있지만 ‘오징어게임’ 속 같은 세상에서는 결국은 모두가 약자가 될 수 있다, 을이 될 수 있다는 상징으로 이란성 쌍둥이를 쓰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밀리언셀러 탄생…4세대 아이돌의 시대 개막
스트레이 키즈(왼쪽)가 밀리언셀러가 됐고 에이티즈가 밀리언셀러에 근접했다. 이들로 대표되는 4세대 아이...
‘돌싱포맨’ 김준호 “♥승무원 ...
펜싱선수 김준호가 아내와의 연애 시절을 떠올렸다.21일 오후 방...
[기상청 오늘의날씨]수요일 서울수...
22일 수요일 오늘날씨 (기상청 제공)추석연휴마지막날인 22일 오...
추석연휴 문여는 병원,약국 명절병...
보건복지부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추석 연휴 기간 국민의 의...
[인터뷰] 김소연, "펜하는 두려움 ...
김소연은 최근 종영한 SBS '펜트하우스3'에서 천서진 역을 맡아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2일 [수]

[출석부]
신세계상품권 5천원권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신세계상품권 5천원권 신세계상품권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