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주호민, 저작권 논란 사과…"너무 부끄러워…전시 후 폐기"

더팩트 | 2021.09.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주호민이 '호민과 재환' 전시회에서 불거진 저작권 위반 논란에 대해 재차 사과했다. /주호민 인스타그램 캡처
주호민이 '호민과 재환' 전시회에서 불거진 저작권 위반 논란에 대해 재차 사과했다. /주호민 인스타그램 캡처

'워터마크 위장무늬 패턴' 전시…무단 도용 지적 받아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웹툰작가 겸 방송인 주호민이 저작권 위반 논란에 사과했다.


주호민은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호민과 재환 전시회'에 출품된 '계단에서 뭐하는거지'라는 설치 작품에 사용된 위장무늬 패턴에 대해 말씀드린다"고 운을 뗐다.


'호민과 재환 전시회'는 주호민이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서울시립관에서 자신의 부친이자 미술 작가 주재환 씨와 함께 연 전시회다.


다만 '계단에서 뭐하는거지'라는 전시품에 무단 도용을 방지하는 워터마크가 담긴 위장무늬 패턴이 포함된 것이 알려지면서 저작권 위반이 아니냐는 지적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불거진 바 있다.


주호민은 "원래는 제 작품 '짬'에 들어간 구형 위장무늬 패턴을 사용할까 하다가 시대가 바뀐만큼 픽셀로 넣어야겠다고 생각하고 인터넷에 위장무늬 패턴을 검색해 다운로드해서 사용했다"며 "사용된 이미지에 워터마크가 박혀있는지 몰랐다. 전시 시작 직후 관객분께서 알려주셔서 뒤늦게 구입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주호민은 잘못을 인정하며 재차 사과했다. 그는 "두 가지의 잘못이 있었다. 확인을 안 하고 사용한 것, 그래서 7m짜리 그림을 그 상태로 전시하게 된 것"이라며 "죄송하다. 앞으로는 잘 확인하겠다. 워터마크 발견 후 너무 부끄러웠지만 작품의 규모와 설치 형태 상 수정할 수 없었다. 해당 작품은 전시 후 폐기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주호민은 2005년 만화 '짬'으로 데뷔한 웹툰작가로 1, 2편 모두 10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신과 함께'의 원작자로 대중에게 알려져 있다. 올해는 웹툰작가 이말년과 함께 '말년을 건강하게', 배성재와 '제 1의 본부장' 등 웹예능에 출연한 바 있다.


2kuns@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종합] 리브메이트 일반상식퀴즈 '국군의날ㆍ노인의날...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일반상식퀴즈'(사진제공=리브메이트)리브메이트 일반상식퀴즈 212회 '국군의날...
토트넘 손흥민, 부상 회복 후 아스...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손흥민 팀 토트넘 경기 중계 예고(사...
‘2G 연속 4안타’ 이정후, 타격왕...
“타격왕 경쟁은 의식하지 않고 있습니다.”이정후(23·키움 히...
강기윤,“ 해외에서 코로나 백신 ...
국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사진)은 질병관리청(&lsquo이하 질병...
사진으로 보는 토트넘 선발라인업 ...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토트넘 손흥민 아스날전에서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7일 [월]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불닭볶음면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