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유재석 아들 초등학교, 화제가 되는 이유 차태현

국제뉴스 | 2021.08.0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유재석 아들 초등학교, 화제가 되는 이유 차태현(사진=KBS2)유재석 아들 초등학교, 화제가 되는 이유 차태현(사진=KBS2)

유재석 아들 초등학교가 화제다. 차태현이 유재석과 같은 학교 학부형이라고 밝히면서다.


3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배우 차태현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차태현은 '국민 호감' '국민 아빠' '국민 사랑꾼' 등 자신의 이름 앞에 '국민 타이틀'이 붙여지는 것에 대해 "전부 부담스럽다. 너무 포장이 많이 돼 있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특히 '국민 아빠'의 경우 "바쁘지 않을 때 아이들과 놀아주는 것인데 좋은 모습만 노출되다 보니 붙여진 것 같다"고 솔직히 고백한다.


그는 아이들을 육아하던 시절을 떠올리며 "아들 수찬이가 유모차에 태워야 잘 자길래 매일 같이 오전에 유모차를 끌고 나갔는데 그 시간에 유모차를 끄는 아빠가 나밖에 없어서 소문이 좋게 났다"고 밝히며'국민 아빠' 수식어가 생겨난 이유를 공개한다.


그러면서 "같은 아파트에 살던 이적만 엄청 욕먹었다"고 말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차태현은 또 "황정민, 안정환과 같은 학교 학부형 사이"라면서 "과거 황정민이 '무한도전'에 출연해 아이들 사이에서 인지도가 확 올라간 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하지만 다음 해 유재석이 같은 학교 학부형으로 오게 되면서 아이들이 우린 거들떠보지도 않더라. 유재석이 오면서 학부형 생활이 완전 편해졌다"면서 유재석에게 '국민 아빠' 타이틀을 뺏기게된 비화를 전했다.


한편 차태현은 27년 연기생활 동안 베드신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는 비화를 밝혔다.


그는 그 이유로 "아내가 별로 안 좋아해 안 하고 싶더라"는 '찐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차태현은 또 "아내와 늘 손을 잡고 다닌다"며 명불허전 '국민 사랑꾼'의 면모를 드러내 감탄을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유재석, 차태현 자녀 초등학교는 '숭의초등학교'로 알려졌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롤 11.19 패치 점검 완료…빛의 인도자 요네ㆍ어둠의 ...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빛의 인도자 요네(사진제공=라이엇게임즈)11.19 패치 업데이트를 위한 롤 점검...
'나의 특별한 형제'ㆍ'감쪽같은 그...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공작', '감...
닌텐도 스위치 OLED 22일 오전 10...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닌텐도 스위치 OLED 홈플러스 ...
윤관식의원, 10대 대기업 과징금 1...
공정거래위원회가 지난 3년 동안 10대 대기업 집단에 1492억이 ...
4위 치고 올라간 두산, 김태형 감...
무시무시한 기세다. 두산 베어스의 가을 DNA가 꿈틀거리고 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2일 [수]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