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귀문 비하인드, 촬영 장소는?

국제뉴스 | 2021.07.2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귀문(출처=다귀문 포스터 (출처=다음영화)

영화 귀문의 제작 비한인드가 화제다.


29일 CJ CGV는 리얼리티를 끌어올리기 위해 실제 폐건물에서 촬영한 영화 '귀문'의 제작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귀문은 1990년 집단 살인 사건이 발생한 이후 폐쇄된 귀사리 수련원에 무당의 피가 흐르는 심령연구소 소장과 호기심 많은 대학생들이 발을 들이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괴담이 끊이지 않는 폐쇄된 공간의 리얼리티를 극대화하기 위해 세트가 아닌 경기도 포천에 있는 실제 폐건물에서 촬영했다.


심덕근 감독은 "포천에 있는 폐건물은 실제로도 굉장히 무서웠다. 혼자 복도를 걸을 때 몸이 덜덜 떨릴 정도로 한기가 느껴졌고, 이를 관객들이 직접 느끼게끔 하는 게 목표다"라고 로케이션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또 "인위적인 건 최대한 배제, 지양하자란 생각으로 접근해 실제 폐건물에 굴러다니는 물건을 소품으로 활용했다. 세월이 오래된 흔적을 담아내고자 제작진들이 폐건물에서 보물찾기 하듯이 이곳저곳 돌아다니며 소품을 찾아 배치했다"라고 리얼리티를 극대화하기 위한 촬영 과정을 밝혔다.


옥상 공간은 바닥이 일부 부서져 있고 낡고 녹슨 철물들이 이미 흩어져 있는 기존 상태 그대로 촬영을 진행했다.


도진 역의 김강우는 "폐건물은 버려져 있던 건물 느낌이 강해 세트보다 좋은 느낌이 나올 거라고 확신했다. 촬영 대기 중에 바스락 소리만 들려도 놀랄 정도로 공간 자체가 주는 공포가 있어, 빨리 촬영을 끝내고 내려가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라고 전했다.


촬영 의상인 얇은 외투를 입어야 하는 배우들은 겉옷 안에 얇은 옷을 껴입어 추위를 견뎌냈고, 제작진들은 내복은 물론, 옷을 삼중, 사중으로 입으며 버텨냈다.


이에 태훈 역의 이정형이 "지역이 포천이고 폐건물이라 추웠던 건 사실이지만 감독, 제작진, 배우들 모두 따뜻하게 해줘서 몸과 마음이 모두 따뜻해졌다"라고 회상했듯, '귀문' 배우들과 제작진 모두가 노력한 덕에 촬영장의 환경을 이겨낼 수 있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특종세상' 현미, 나이 3세 차이 가수 한명숙 근황 공...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가수 현미(사진=MBN 방송화면 캡처)가수 현미가 나이 3세 차이 '노란 샤쓰의 사...
대구 코로나 확진자 53명 증가 서...
코로나 확진자, 코로나19 (국제뉴스DB)대구에서 코로나19 감염 ...
[특징주] 하나마이크론 상승 마감 ...
하나마이크론하나마이크론이 상승세를 보였다.23일 하나마이크론...
이승호 '승리 지커러 나왔다' [MK...
23일 오후 고척스카이돔에서 2021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키움 ...
한유섬 '9회말, 찬스 잡는 선두타...
23일 오후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2021 KBO 리그' 롯데 자이언...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3일 [목]

[출석부]
신세계상품권 5천원권 초코에몽
[포인트 경품]
신세계상품권 5천원권 신세계상품권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