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김남길 재능기부, 유상철 감독 재조명 방송시간은?

국제뉴스 | 2021.07.1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유상철을 애도한 손흥민 (사진-손흥민 인스타그램)유상철을 애도한 손흥민 (사진-손흥민 인스타그램)

배우 김남길이 내레이션 재능기부에 나섰다.


18일 방송되는 'SBS 스페셜'에서는 유상철 감독을 기억하는 이들을 통해 그를 다시금 추억하고 되새겨본다.


유상철 감독은 자신의 생일을 하루 앞두고 췌장암 4기 판정을 받았다. 중요한 경기를 앞둔 선수들이 동요할 것을 우려하여 췌장암 소식을 알리지 않은 상황에서 유상철 감독의 생일파티가 열렸다. 이천수 전력강화실장은 지금도 그날 일을 떠올리면 가슴이 먹먹하다.


유상철 감독은 자신의 치료보다 선수들을 더 걱정했다. 당시 인천 유나이티드는 K리그 열 두 팀 중 10위였고, 2019년의 남은 다섯 경기의 결과에 따라 1부 리그에 잔류하느냐, 2부로 강등되느냐가 결정되는 상황이었다. 2003년 창단 이래 단 한번도 2부 리그로 강등된 적 없는 '잔류왕' 인천의 생존이 위태로운 상황이었다. 선수들과 팬들 그리고 자신과 한 약속이 있기에 그는 그라운드를 떠날 수 없었다.


모두의 가슴 속에 뜨겁게 각인된 2002년 월드컵. 역사적인 월드컵 첫 승을 거두던 날, 유상철 선수의 활약은 대단했다. 강력한 슈팅이 가능한 공격수였고 팀의 경기력을 끌어올리는 미드필더였으며, 골문을 단단히 지켜주던 수비수 역할까지. 모든 포지션에서 완벽한 플레이를 선보인 유상철은 대한민국 최고의 멀티 플레이어였다.


사령탑의 건강 악화, 잔류에 대한 불안감으로 마음이 복잡하지만, 선수들은 온 마음을 다해 경기에 임한다. 승리는 더 간절한 자의 몫이며, 기적은 필사적인 사람에게 찾아온다. 유상철 감독을 향한 선수들의 마음은 과연 인천 팀을 잔류로 이끌었을까? 2019년, 뜨거웠던 그날의 경기를 다시금 돌아본다.


그라운드 위의 강렬한 모습과는 달리, 인간 유상철은 따뜻하고 정이 많은 사람이었다. 그의 환한 미소는 친구들과 함께한 우정 사진에 고스란히 담겼고, 그가 떠나는 마지막 길에 영정사진으로 남았다. 유상철 감독과 함께 했던 이들은 그가 남긴 따뜻한 말들을 여전히 가슴에 품고 산다.


한편, '비하인드 유: 우리가 몰랐던 상철 스토리'의 내레이션은 배우 김남길이 맡는다. 평소 축구를 즐기고 좋아하는 그는 故 유상철 감독을 추모하는 의미로 목소리 재능기부를 자청했다.


김남길의 따뜻한 목소리로 전해지는 인간 유상철의 이야기는 18일 일요일 밤 11시 5분 'SBS 스페셜'을 통해 만날 수 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김연경' 여자배구 올림픽 대표팀 한국vs도미니카공화...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김연경(사진제공=FIVB)김연경을 앞세운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도미니카공화국...
황선우, 메달 획득 실패…자유형 1...
황선우가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미터 결승에서 5위를 ...
[속보] 배드민턴 안세영 태국 꺾고...
안세영 선수와 웅판룽판의 경기 장면(사진-MBC 중계화면 캡처)배...
야놀자 오후 12시·1시 오퀴즈 정...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야놀자 오퀴즈가 출제됐다. 29...
탬파베이, 연장 끝에 양키스에 패....
탬파베이 레이스가 연장 끝에 뉴욕 양키스에 졌다.탬파베이는 29...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7월 29일 [목]

[출석부]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월드콘
[포인트 경품]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