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김용호 한예슬 또 저격 "원진 부회장 복수"

국제뉴스 | 2021.06.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용호 한예슬 또 저격 김용호 한예슬 또 저격 "원진 부회장 복수"(사진=SNS 캡쳐)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배우 한예슬을 또 한 번 저격했다.

김용호는 지난 13일 개인 채널을 통해'한예슬 거짓 해명 검증합니다'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스트리밍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용호는 한예슬 해명 방송에 대해"한예슬을 거짓말을 잘 봤다"고 말했다.


김용호는 한예슬의 전 남자친구가 재벌이었고, 과거 룸살롱에서 근무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이어갔다.


결국 한예슬은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 전 남자친구로 디와이홀딩스 부회장 원진의 이름을 언급했다.


한예슬은"원진 오빠, 오랜만에 나로 인해 이름이 거론되게 해서 미안"이라고 말했다.

또 원 부회장과 교제 당시 페라리를 선물 받았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이어서"남자친구가 여자친구한테 차 선물할 수 있는 거 아니냐"면서 "페라리를 받았는데, 그럼 자랑을 안 하겠냐"고 말했다.


이에 김용호는 원 부회장 언급에 '복수'란 단어를 사용했다. 김용호는"한예슬은 결혼하고 싶었는데 (원진 부회장에게) 차였다고 했지 않았나"라며 "이걸 공개하면서 타격을 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 부회장은 동양엘리베이터 창립자 원종목 전 회장의 아들로 JTBC 2대 주주로 알려졌다.

한편 한예슬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 측은 "한예슬에게 사실여부를 확인하지 않은 허위사실 유포와 무차별한 악성 게시글, 댓글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고자 한다"며 "한예슬이 솔직히 입장 표명을 했지만 오히려 더 왜곡하고 조롱하는 현 상황에 이를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또 한예슬의 남자친구 류 씨에 대해서도 "개인 인권을 보호받을 권리가 있는 일반인"이라며 "팬들과 소통을 행복으로 느끼며 직업에 따라 감수해야 할 부분에 대해 열린 마음으로 활동한 한예슬의 응원하는 마음과 건전한 인터넷 문화 확립을 위해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레드벨벳, 8월 1일 데뷔 7주년 기념 스페셜 V LIVE 진...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레드벨벳(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레드벨벳(Red Velvet)이 데뷔 7주년을 맞아 ...
가수 김우진, ‘Purple Sky’ 오디...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김우진(사진제공=10x 엔터테인먼트)...
태권도 이다빈, 1초 남기고 발차기...
이다빈이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
충남아산, 경남에 2-1 역전승...구...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충남아산FC가 경남FC를 격파하고 구단 역...
오마이걸 아린, 우아함 속 러블리[...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오마이걸 아린(사진제공=퍼스트룩)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7월 27일 [화]

[출석부]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짜파게티 큰사발
[포인트 경품]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